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엄마 지금 이체되지?" 카톡 오면 전화해야…메신저 피싱 주의보

[금융감독원 제공=연합뉴스]

[금융감독원 제공=연합뉴스]

가족이나 친구, 직장 동료, 지인 등을 사칭해 카카오톡 등 메신저로 보이스피싱을 유도하는 피해 사례가 급증하고 있어 금융감독원이 '경고' 수준의 소비자경보를 발령했다.
 
23일 금감원에 따르면 올해 들어 메신저 피싱 피해구제 신청은 1468건이었으며 피해액만 33억원에 달한다.  
 
메신저 피싱 사기범은 주로 메신저 아이디를 도용해 지인을 사칭, 카카오톡이나 네이트온 등 메신저 대화창에서 돈을 요구했다.
 
또 지연 인출제도를 회피하기 위해 100만원 미만을 요구하거나 금액을 쪼개서 여러 번 보내 달라고 했다.
 
사기범은 이체 내역을 사진 찍어 보내달라고 해서 확인했다. 휴대전화 고장으로 통화는 안 되고 메신저만 가능하다고 하며 전화 확인을 피했다.
[금융감독원 제공=연합뉴스]

[금융감독원 제공=연합뉴스]

 
금감원은 "가족이나 지인이 메신저로 송금을 요구하면 반드시 전화로 확인해야 한다"며 "통화할 수 없는 상황 등을 들어 본인 확인을 회피하면 응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결제가 승인됐다는 가짜 문자메시지를 발송해 피싱하는 경우도 있다.
 
금감원은 "출처가 불분명한 문자메시지는 바로 삭제하고 의심스러우면 해당 회사 대표번호로 직접 문의해야 한다"며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계좌 비밀번호, 보안카드 번호 등 금융정보 입력을 요구하면 100% 보이스피싱"이라고 경고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