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 큰 블룸버그 “기후협정 미국 분담금 48억원 대신 내겠다”

지난해 6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파리 기후변화협정을 탈퇴한 이후 공화당 내에서도 불만이 거셌다. 눈앞의 석탄 광구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 미래를 포기했다는 비난이 뒤따랐다.
 

지난해 6월 탈퇴한 파리협약에
미국이 부담할 48억원 대납 선언
트럼프가 재가입해야 한다고 촉구

결국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과 같은 백만장자가 나섰다. 블룸버그 뉴스 창립자이기도 한 블룸버그 전 시장은 22일(현지시간) 미국이 파리 기후변화협정에서 탈퇴하지 않았을 경우 올해 협정이행을 위해 내야할 분담금 450만 달러(약 48억원)를 대신 내겠다고 밝혔다.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EPA=연합뉴스]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EPA=연합뉴스]

 
그는 이날 미 CBS방송의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해 “미국은 (국제사회에) 약속을 했었고 정부가 그것을 하지 않으면 미 국민으로서 우리가 (약속을 지킬) 책임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블럼버그 전 시장은 “내가 미국이 이 조직에 약속한 돈을 내기 위해 수표를 보내주겠다”며 “우리가 하고 있는 일을 계속 하면 위험하다. 모두가 바람직한 일을 하면 좋겠지만 몇몇 사람, 나라가 좋은 일을 해도 모두가 혜택을 받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내년부터 미국이 부담해야 할 재원에 대한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마음을 바꿔야 한다”면서 미국의 기후변화협정 재가입을 사실상 촉구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마음을 잘 바꾼다고 알려져 있다. 사실이다. 그가 생각을 바꿔 지구에 정말로 문제가 있다고 말해야 한다. 미국이 문제의 일부”라고 덧붙였다. 미국이 중국 다음으로 온실가스 배출이 많은 나라임을 강조한 것이다.
 
블룸버그가 이끄는 자선재단인 블룸버그 재단은 이날 미 정부가 기후변화협약에 재가입하지 않으면 미국이 당초 부담해야할 재원을 내년부터 지속해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그만큼 시간이 촉박한 이슈라는 것이다.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로이터=연합뉴스]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로이터=연합뉴스]

 
한때 공화당원이었던 블룸버그는 현재 당적을 갖고있지 않다. 파리 기후변화협약 탈퇴 등 트럼프 대통령의 일방주의적 정책에 비판적인 입장을 취해왔다. 기후변화 대응 민간단체인 ‘시에라 클럽’에도 8000만달러(860억원)를 지원했다.
 
지구 온난화에 대한 위기감을 설파해온 블럼버그는 최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 의해 기후 행동 특사로 임명되기도 했다. 유엔 회원국들에 대해 파리 기후변화협정 이행을 독려하는 동시에 내년 유엔본부에서 열리는 ‘2019 기후정상회의’를 준비하는 역할이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jw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