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지하철역서 비닐 우산커버 ‘퇴출’…빗물제거기 설치

비닐 우산커버 대신 설치된 우산 빗물제거기(왼쪽 사진)과 비닐 우산커버에 싸인 우산. [사진 서울시ㆍ중앙포토]

비닐 우산커버 대신 설치된 우산 빗물제거기(왼쪽 사진)과 비닐 우산커버에 싸인 우산. [사진 서울시ㆍ중앙포토]

다음달 1일부터 비 오는 날 서울시 공공청사 및 지하철 역사에서 우산비닐커버를 볼 수 없게 된다.
 

서울시, 5월 1일부터
공공청사·지하철 역사서
우산 비닐커버 없앨 계획

서울시는 비닐봉지 사용을 줄이고자 다음달 1일부터 모든 공공청사와 지하철역에서 비닐 우산 커버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최근 폐비닐 재활용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떠올라 서울시가 앞장서서 일회용 비닐 제품을 줄이려는 것”이라며 “비닐 우산 커버 대신 우산 빗물 제거기나 빗물 흡수용 카펫 등을 설치하겠다”고 설명했다. 시 본청에는 지난해 9월부터 출입구에 우산빗물제거기 10대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시가 자체 집계한 결과 지난해 한 해 동안 서울시청 본청, 사업소, 자치구 등에서 사용한 비닐 우산 커버는 30만 장에 달한다. 시는 이 비닐 커버가 물기에 젖어 재활용되지도 않기 때문에 대부분 종량제 봉투에 담아 땅에 묻거나 태우고 있다.  
 
비가 오는 날에 공공청사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민간기업 건물에서도 우산비닐커버를 많이 쓰고 있다. 비닐 사용을 줄이기 위해서라도 건물관리자와 시민들의 인식 전환이 필요한 때라는 게 시의 입장이다. 시는 “비닐 우산 커버는 민간기업 건물에서 당연히 설치하는 것으로 여겨지는 만큼 비닐 사용을 줄이려면 건물 관리자와 시민의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며 “공공기관뿐 아니라 민간으로 비닐 사용 줄이기가 퍼져나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