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소년중앙]황경택 쌤과 자연이랑 놀자 2.봄꽃

2.봄꽃 
앞다투며 피는 꽃처럼 가위바위보
 
이른 봄 수줍게 피어나던 꽃들이 4월이 되면서부터 완연한 봄을 맞아 앞다투어 여기저기 피어났습니다. 그런데 꽃은 왜 피는 걸까요. 
 
꽃은 열매가 되기 전의 과정인데요. 암꽃과 수꽃 혹은 암술과 수술이 만나면 꽃가루받이(수분)가 이뤄져 열매가 될 수 있습니다. 수꽃에 있는 수꽃가루가 암꽃의 암술머리에 닿아야 하는 거죠. 그런데 식물은 움직이지 못하니 꽃가루를 직접 보낼 수가 없습니다.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누군가의 도움을 받아야겠지요. 바람이 불면 바람에 의지해서 꽃가루를 보낼 수 있습니다. 소나무나 참나무 같은 식물들이 바람을 이용합니다.
 
또 다른 방법이 있어요. 살아있는 동물을 이용하는 방법이에요. 특히 곤충을 이용하는 꽃들이 많답니다. 곤충은 숫자도 아주 많고 크기도 작아서 꽃 안에 들어와서 꽃가루를 묻혀가기에 적당하거든요. 꽃이 여러 가지 모양과 색으로 아름답게 피는 것은 곤충을 불러오기 위함이에요. 그것이 우리 인간의 눈에도 아름답게 보인 것이죠. 그래서 의미 있는 날이면 선물로 꽃을 주기도 합니다.
 
바람을 이용하는 꽃은 크고 화려할 이유가 없겠지요. 우리가 예쁘다고 생각하는 꽃들은 대부분 곤충을 이용하는 것들이에요. 주변을 둘러보면 여러 색깔로 아름답게 피어있는 꽃들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런 꽃들은 곤충을 불러오기 위함이라고 생각하면 된답니다.
 
그렇다면 작은 꽃 여러 송이가 한데 뭉쳐 있는 게 유리할까요, 아니면 한 송이씩 큼지막하게 피는 것이 유리할까요. 정답은 '누가 유리하다고 말하기가 어렵다'입니다. 저마다 오는 곤충이 다르고 오는 시간도 다르거든요. 자신에게 맞는 방법으로 꽃을 피워냅니다. 벚꽃은 나무 전체가 거의 동시에 팝콘처럼 한꺼번에 피어나죠. 무궁화나 백일홍은 한 송이씩 차이를 두고 오랜 시간 피어있어요. 어느 한쪽이 더 유리하다고 말하기가 어렵습니다.
 
무궁화가 오랜 시간 차례차례 피어나는 것은 곤충을 오랜 시간 불러오려는 작전이고, 벚꽃처럼 일시에 화려하게 피는 것은 그 시기에 주변의 곤충을 모두 불러 모아 한꺼번에 꽃가루받이를 해서 그 확률을 높이기 위함입니다. 어느 경우든 꽃들은 꽃가루받이 확률을 높이기 위해서 디자인이 된 것입니다.
 
꽃에게만 그런 이유가 있을까요. 그렇지 않겠지요.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들은 이유 없는 디자인이 없답니다. 그렇다면 내가 지금 갖고 있는 나의 모습도 이유가 있겠지요. 다른 사람의 꿈이 정답이 아니니까 따라갈 필요는 없어요. 우리에겐 우리의 길이 있으니까요. 저마다 자기에게 맞는 길을 찾아보는 게 좋겠지요. 그러기 위해서는 종종 자신을 돌아보고 내가 어떤 사람인가 생각해 보는 게 좋답니다.
 
 
꽃가루 가위바위보  놀이 방법
꽃은 꽃가루받이를 해야 열매로 만들어질 수 있어요. 꽃가루받이는 곤충이 도와주는 경우가 많은데 아무리 곤충이나 바람이 도와준다고 해도 서로 다른 꽃은 꽃가루받이가 되지 않아요. 같은 꽃끼리만 꽃가루받이가 됩니다. 놀이를 통해서 이해해봐요.  
 
1. 두 사람이 가위바위보를 해요.
2. 가위바위보를 해서 같은 것을 내면 꽃가루받이가 된 것이고,다른 것을 내면 꽃가루받이가 안 된 거예요.
3. 같은 것을 내서 꽃가루받이가 되었다면 “사랑합니다”하고 서로 안아주세요. 친구들하고 돌아가면서 여러 번 해보고, 누구와 서로 마음이 통해서 같은 것을 냈는지 알아봐요.
4. 꽃은 서로 같은 꽃끼리 만나야 꽃가루받이가 된다는 것을 이해합니다.
 
*서로 안아주는 것 대신 악수하거나 하이파이브를 해도 좋아요.
*경우에 따라 같은 것을 냈다고 해도 가위를 냈는지 바위를 냈는지 보자기를 냈는지에 따라 행동을 다르게 할 수 있답니다.
가위=안녕하세요(서로 인사한다)
바위=반갑습니다(서로 악수한다)
보=사랑합니다(서로 안아준다)
*꽃가루 가위바위보 놀이를 하고 나서 주변을 산책하면서 다양한 꽃들을 관찰하면 더 좋아요.
 
 
글·그림=황경택 작가
※외부 필진 칼럼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로우틴을 위한 신문 ‘소년중앙 weekly’
구독신청 02-2108-3441
소년중앙 PDF 보기 goo.gl/I2HLMq
온라인 소년중앙 sojoong.joins.com
소년중앙 유튜브 채널 goo.gl/wIQcM4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