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희호 여사 “빨리 통일이 됐으면…남편 꿈에서 만나”

이희호 김대중평화센터이사장이 1일 서울 영등포구 김대중대통령 도서관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이희호 김대중평화센터이사장이 1일 서울 영등포구 김대중대통령 도서관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96) 여사가 오는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빨리 통일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 여사는 23일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우리나라랑 서로 만나고 대화를 할 수 있으면 좋겠다. 제발 남북이 서로 만나고 자유롭게 왕래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여사는 2000년 남북정상회담 때 북한 방문 당시를 회상하며 “참으로 기쁜 일이었다. 남북이 회담을 같이하고 처음으로 평양에 가서 냉면도 먹고”라고 했다. 그러면서 “기억나는 건 김정일 위원장이 남편과 손을 붙잡고 성명서를 낭독하는 장면이다”라고 덧붙였다.  
 
이 여사는 마지막으로 국민에게 “모두 다 같이 건강하기를 바라고 행복하게 살기를 바란다”며 “빨리 통일이 되고 서로 만나고 같이 지낼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여사는 남편 김 전 대통령이 그리울 때가 있냐는 질문에 “(김대중 전 대통령을) 꿈에서 만난다”며 그리워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