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총수, 드루킹 관련 첫 언급 “이 마당에 뭘 감추겠나””

이철성 경찰청장. [뉴스1]

이철성 경찰청장. [뉴스1]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의 경찰 부실수사 의혹과 관련해 이철성 경찰청장이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이 청장은 23일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야 3당이 특검 요구한다는 얘기도 나오는데 이 마당에 뭘 감추겠나”며 “수사 속도가 느려지거나 할 수는 있어도 감추거나 확인 안 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특검을 하든 검찰로 넘어가든 경찰에서 안밝혀진게 추가로 밝혀지면 우리 스스로 데미지가 크다는 걸 너무 잘 안다”며 이같이 밝혔다.
 

"경찰에서 안밝혀진 사실 추후 밝혀지면 타격 클 것"
"서울경찰청장 무슨 보고 받고 그렇게 얘기했는지…"
경공모 자금총책 곧 피의자로 전환해 조사 방침

이철성 청장은 “서울경찰청의 대응이 미숙해 오해를 받을 수 있었다. 그런 부분은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의 허위 브리핑 파문과 관련해서는 “저한테도 비슷하게 특별히 없는거 같다 얘기했다. 본인이 무슨 보고를 받아서 그렇게 얘기한건지는 몰라도 실제 본인이 그런 판단을 했더라도 경솔하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왜 서울청장이 그런발언했는지 알수없고 물어보지도 않았다. 국민이나 언론 보시기에 (김경수 의원) 두둔하는 듯한 발언 이런 건 잘못됐다고 말씀드렸고 지금부터라도 정확히 밝히겠다”며 수사팀 교체의사는 없음을 밝혔다.
 
이 청장은 김경수 의원이 사건과 관련됐을 가능성은 지난 8일 처음 보고를 받았다고 한다. 첫 정식보고는 12일 오전이라는 게 이 청장의 주장이다. 이 청장은 “서울청장이 9일부터 휴가를 간다면서 김 의원 이름이 나오는데 구체적으로 확인된 게 없어 확인 후 검찰과 협의가 필요하다는 내용의 보고를 받았다. 서면으로 보고 받은 건 12일 오전이다”고 전했다. 이어 “서울경찰청은 나름대로 정예화된 지방청이라 기다리다가 안되겠다 싶어서 16일에 인력보강지시를 했다. (같은 이유로) 언론과 법률대응 6명 보강도 추가 지시를 했다”고 말했다.
 
검찰에서 사무실 압수수색 영장이 한 차례 기각된 사실도 언급했다. 이 청장은 “지난 3월2일 검찰에서 사무실 압수수색 영장이 한 차례 기각됐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경찰청 관계자는 “수사를 하던 중 느릅나무출판사가 있는 건물 IP를 하나 확보해서 건물 전체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는데 IP 하나로 건물 전체 압수수색을 하는 건 부당하다는 게 검찰 의견이었다. 조금 더 구체적으로 특정해 8일 영장을 다시 신청했고 검찰에서 16일 청구했다”고 말했다.
 
한편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의 회계책임자로 파악된 김모(49·필명 파로스)씨를 조만간 피의자로 전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이 이번 사건과 관련해 지금까지 입건한 피의자는 김동원(49·필명 드루킹)씨 등 총 5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매크로를 이용한 1월17일 댓글 조작) 업무방해 혐의에 대한 공범이 될 수 있는지 법리검토 후 피의자로 전환해 조사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