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특검, 경찰수사 끝난 뒤 검토”…사실상 특검 거부 재확인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에 대한 야 3당의 특검도입 요구에 ‘선(先) 경찰수사 후(後) 특검검토’ 입장을 재확인했다. 사실상 야당의 특검 요구를 거부한 셈이다.
 
23일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후 취재진과 만나 “의총에서 특검 문제는 지도부에 일임키로 했다”며 “경찰 조사를 충분히 하고 그 결과를 보고, 미진하면 특검을 수용할 수 있다는 것이 지도부 입장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밝힌다”고 말했다.
 
이어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야 3당이 이를 ‘대선 불법 여론 조작사건’이라고 규정한 것을 두고 “크게 유감을 표한다”며 “특히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이 자유한국당과 손잡고 드루킹 사건을 대선과 연관시키는 대선 불복 대열에 합류한 데 대해 매우 유감이며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금일 시한인 ‘국민투표법’ 개정 문제에 대해서는 “오늘 통과되지 않으면, 6‧13 지방선거와 개헌 동시투표는 불가능하다”며 “오늘까지 국민투표법을 통과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지만 안될 경우 어떻게 할지는 지도부 논의를 통해 내일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