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완구 “6·13 지방선거 불출마”…당권 도전 시사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6?13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질 천안 지역 재보선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6?13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질 천안 지역 재보선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오종택 기자

‘성완종 리스트’ 의혹으로 국무총리직을 사퇴하고 정치 일선에서 물러났던 이완구 전 총리가 6·13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질 천안 지역 재보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 전 총리는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 불필요한 말이 우리 당에 혼선을 유발할 수 있는 소지가 있기에 천안 재보궐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면서 “한 번도 자유한국당 최고지도층으로부터 출마에 관한 제안을 직접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선거 승리를 위해 당의 요청이 없더라도 전국 어디든지 찾아가서 후보들에게 힘을 실어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또 “향후 6·13 지방선거 후 떠난 보수 지지층들이 우리를 믿고 당이 복원될 수 있도록 어떠한 역할도 피하지 않겠다”며 당권 도전을 시사했다.  
 
그는 “지금까지는 신중한 행보를 해 왔지만, 앞으로는 제가 직접 나서거나, 아니면 자질이 있는 후학이 있다면 그들을 도와서 새로운 당의 모습을 복원하는 데 모든 힘을 쏟겠다”며 “용맹과 지략은 결코 관용과 너그러움을 이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당 최고지도부를 향해 “언행을 무겁게 해야 한다”며 “말의 무게감이 실릴 때 국민 지지를 얻어낼 수 있다”고 조언했다. 다만 “홍준표 대표가 고군분투하고 있다. 다소 과격한 언행이 있을지 모르겠으나 홍 대표에게 힘을 실어줘야 한다”며 “홍 대표를 흔들지 말라”고 강조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