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헌 무산은 야당 탓, 드루킹 사건은 언론 탓”…민주당 역공

23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추미애 대표와 참석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23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추미애 대표와 참석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이 역공을 시도하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3당의 대표와 원내대표가 23일 오전에 모여 댓글 사건에 대한 특검법안을 공동 발의하기로 합의하자 민주당 지도부는 오히려 야권과 언론을 향해 공세를 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과 철석같이 약속한 개헌이 헌신짝처럼 버려졌다”며 “국민투표법과 국민개헌이 물거품 되는 즉시 야당은 사죄하고 응분의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말했다. 6·13 지방선거와 동시에 개헌 국민투표를 하려면 이날까지 국민투표법 개정안을 처리해야 하지만 댓글 사건으로 여야가 대립하면서 국회가 마비되자 이를 야당 탓으로 돌린 것이다. 
 
추 대표는 그런 뒤 “당장 오늘(23일)이라도 모든 정쟁, 정치 공세를 중단하고 국회로 돌아올 것을 강력 촉구한다”고 했다.
 
야3당 대표, 원내대표가 23일 긴급회동에서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한 특검법안을 공동 발의키로 했다. 오종택 기자.

야3당 대표, 원내대표가 23일 긴급회동에서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한 특검법안을 공동 발의키로 했다. 오종택 기자.

 
우원식 원내대표도 나섰다. 그는 “왜 국민투표법 처리를 위한 본회의조차 (야당이) 거부하느냐”며 “이유는 분명하다. 개헌 논의동안 개헌 발목만 잡던 한국당이 특검을 빌미로 개헌을 완전 걷어차겠다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본회의가 열리면 자동상정되는 (한국당) 염동열·홍문종 의원 체포동의안의 상정을 막겠다는 것”이라며 “한국당에 엄중 경고한다. 만약 (국민투표법) 끝내 처리가 무산된다면 모든 책임은 오로지 한국당이 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국민개헌 반대 세력, 호헌 세력인 한국당에 대해 국민들이 투표를 통해 매서운 심판을 내릴 것”이라고도 했다.
 
민주당은 댓글 사건의 파장이 계속되는 이유도 당 밖에서 찾았다. 우 원내대표는 “경찰이 지금 할 일은 신속한 수사·조사여야지 언론을 통한 의혹 증폭이 아니다”라며 “경찰이 수사 내용을 찔끔찔끔 흘리고 특정 언론을 중심으로 의혹을 증폭시키는 방식이 계속돼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그러고는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이 이런 식으로 언론이 의혹을 증폭시키는 형국으로 가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런 행태가 계속되면 이는 경찰 일부가 특정 정치적 의도를 가진 것으로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