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드 반대 집회 ‘강제해산’ 부상자 속출…주민 10여명 부상

23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기지 입구 진밭교에서 경찰이 사드 기지 공사 자재 반입을 막아선 주민들을 강제로 해산 시키고 있다. [뉴스1]

23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기지 입구 진밭교에서 경찰이 사드 기지 공사 자재 반입을 막아선 주민들을 강제로 해산 시키고 있다. [뉴스1]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공사‧장비 반입을 두고 경찰이 농성 중이던 반대 측 주민에 대한 강제해산에 돌입한 가운데 부상자가 속출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전 8시 12분 경력 3000명을 동원해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진밭교에서 기지 내 공사 장비 반입을 반대하는 주민 200여 명을 강제해산을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양측 간 격렬한 몸싸움이 발생해 주민 2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고, 10여 명이 찰과상을 입었다.
 
반대 측 주민은 경찰이 강제해산에 들어가자 “폭력경찰 물러가라”고 외치며 강하게 저항했다.  
 
23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기지 입구 진밭교에서 경찰의 강제 해산 과정에서 다친 부상자들이 병원으로 옮겨지고 있다. 경찰은 사드 기지 공사 자재 반입을 막아선 주민들을 강제 해산 중이다. [뉴스1]

23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기지 입구 진밭교에서 경찰의 강제 해산 과정에서 다친 부상자들이 병원으로 옮겨지고 있다. 경찰은 사드 기지 공사 자재 반입을 막아선 주민들을 강제 해산 중이다. [뉴스1]

 
일부는 PVC(폴리염화비닐) 관에 서로 팔을 넣어 연결한 후 “팔과 팔을 원형 통으로 연결했다. 경찰은 강제진압 때 주민이 다치지 않도록 주의하라”고 외치기도 했다.
 
강현욱 소성리종합상황실 대변인은 “이 사태로 몰고 간 것은 결국 국방부이고 앞으로 있을 모든 책임도 평화협정을 앞둔 시점에 무리하게 사드기지 공사를 강행하는 국방부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현장에는 안전권 보장을 위해 국가인권위원회 직원 4명이 나와 양측의 상황을 지켜봤다.
 
경찰이 사드기지 마을에 경찰력을 투입한 것은 지난해 3차례이고 올해는 두 번째다. 작년 11월 겨울 공사를 위해 장비와 자재를 반입한 바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