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침내 다시 오른 세계 1위...2년반 만에 '골프 여제' 되찾은 박인비

23일 휴젤-JTBC LA오픈 4번 홀에서 버디를 기록한 뒤 손을 흔드는 박인비. [AFP=연합뉴스]

23일 휴젤-JTBC LA오픈 4번 홀에서 버디를 기록한 뒤 손을 흔드는 박인비. [AFP=연합뉴스]

 
'골프 여제' 박인비(30)가 2년 6개월 만에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 자리를 되찾았다.
 
박인비는 2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윌셔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휴젤-JTBC LA 오픈에서 공동 2위에 올랐다. 최종 라운드에서 3타를 줄인 박인비는 최근 LPGA 투어 3개 대회 연속 톱3에 이름을 올리면서 상승세를 이어갔다. 박인비는 메이저 대회 ANA 인스퍼레이션 준우승에 이어 지난 15일 끝난 롯데 챔피언십에선 공동 3위에 오른 바 있다.
 
이같은 상승세는 세계 랭킹에도 결국 영향을 미쳤다. LPGA 투어는 대회가 끝난 직후 홈페이지를 통해 '박이 톱에 다시 올랐다(Park back on Top)'고 발표했다. LPGA 투어는 "세계 3위였던 박인비는 현재 세계 1위 펑샨샨(중국)이 어떤 성적을 내느냐에 따라 톱 랭킹 복귀가 달려있었다. 그러나 박인비가 공동 2위, 펑샨샨이 공동 12위로 대회를 마치면서 박인비가 수위 자리에 다시 자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23일 휴젤-JTBC LA오픈에서 많은 갤러리들 앞에서 1번 홀 티샷을 하는 박인비. [AFP=연합뉴스]

23일 휴젤-JTBC LA오픈에서 많은 갤러리들 앞에서 1번 홀 티샷을 하는 박인비. [AFP=연합뉴스]

 
박인비가 여자 골프 세계 1위에 오른 2015년 10월 이후 2년 6개월 만이다. 당시 박인비는 2013년 4월부터 2015년 10월까지, 92주간 세계 1위를 달리면서 '골프 여제'로서의 위상을 높여왔다. 부상 등으로 한동안 주춤했지만 올 시즌 들어 전성기 못지 않은 기량을 과시하면서 마침내 세계 1위를 되찾았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