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3당, '드루킹' 특검ㆍ국정조사 공동발의…정쟁 일시 중단

23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드루킹 논란 특검 도입을 위한 야 3당 대표ㆍ원내대표 긴급회동에서 바른미래당, 자유한국당, 민주평화당 지도부가 댓글조작 관련 특검 도입,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에 합의한 후 악수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조배숙 대표,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연합뉴스]

23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드루킹 논란 특검 도입을 위한 야 3당 대표ㆍ원내대표 긴급회동에서 바른미래당, 자유한국당, 민주평화당 지도부가 댓글조작 관련 특검 도입,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에 합의한 후 악수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조배숙 대표,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ㆍ바른미래당ㆍ민주평화당은 23일 ‘드루킹 특검’을 추진하기로 전격 합의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와 장병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만나 야3당 공동으로 특검법안을 발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야3당은 공동입장문을 통해 “이번 ‘대선 불법 여론조작 사건’이 상식과 정의,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중대한 사건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현재 경찰과 검찰이 진실규명의 책무를 담당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데 공감하며, 권력의 영향에서 자유로운 특검 도입이 불가피하다는 데 뜻을 모으고, 공동으로 특검법을 발의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밖에 ▶‘드루킹’ 관련 국회 국정조사 요구서 공동 제출 ▶포털 및 여론조사 등의 제도개선 ▶특검 수용되면 국회 정상화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과 선거제도 개편 추진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는 이번 주는 최대한 정쟁 자제 등 6가지 합의사항을 발표했다.
 
지난 14일 민주당원 댓글조작의 주범인 김모씨(49, 필명 드루킹)와 김경수 민주당 의원의 연루설이 제기된 후 정국이 급랭했다. 야3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한 자리에 모여 공동 입장을 낸 건 민주당원 댓글 조작사건이 발생한 이후 처음이다.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등 야 3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서 긴급회동을 갖고 합의문 발표 후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조배숙 대표,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김성태 원내대표,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야3당은 이날 회동에서 드루킹 특검법 공동 발의, 특검 수용시 국회 정상화 등을 합의했다. [뉴스1]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등 야 3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서 긴급회동을 갖고 합의문 발표 후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조배숙 대표,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김성태 원내대표,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야3당은 이날 회동에서 드루킹 특검법 공동 발의, 특검 수용시 국회 정상화 등을 합의했다. [뉴스1]

 
한국당(116석), 바른미래당(30석), 민주평화당(14석)을 합치면 160석으로 특검안의 국회 본회의 통과 요건은 충족한다. 하지만 민주당과 정의당이 끝까지 반대할 경우 국회 법사위에서 제동이 걸릴 수 있다. 야3당은 이날 합의를 계기로 여권을 압박한다는 전략이다.
 
정쟁 자제 합의에 따라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24일 부산에서 개최 예정이던 문재인 정부규탄 시국강연회 참석 일정도 취소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각각 국회 앞과 광화문에서 천막 농성을 진행중인데 대해 김성태 원내대표는 “정쟁 자제 중에 천막 철거도 포함될 수 있지만 그 전에 민주당이 특검을 수용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합의사항 중 국민투표법에 관한 내용은 없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이라도 여당이 특검을 수용하고 국회를 정상화시키면 국회 헌법개정특위를 통해 개헌 논의가 빠르게 진행될 수 있다”며 “국민투표법은 개헌이 합의되면 부수적으로 반드시 처리해야될 법인데 국민투표법을 앞세운 건 사실상 여당이 국민을 호도하기 위한 전략”이라고 말했다.  
 
김경희ㆍ김준영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