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지지율 올라 67.8%…“지지층 결집” [리얼미터]

[사진 리얼미터]

[사진 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지지율이 하락세를 멈추고 소폭 상승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3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16~20일 전국 성인 25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p)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국정 수행에 대해 ‘잘한다’고 평가한 응답자는 67.8%로 전주 대비 1.0%p 올랐다. 다만 부정평가도 1.1%p 오른 27.8%를 기록했다.  
 
주 초반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등을 두고 내림세를 보인 문 대통령 지지율은 ‘4·27 남북정상회담’ 관련 소식으로 상승세를 탔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사퇴 의사를 표명한 16일에는 13일 대비 1.2%p 내린 66.3%로 시작해 야당의 ‘김경수 특검’ 요구가 이어졌던 17일 주중 최저치인 65.7%를 기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종전 논의 축복’ 발언 등 평화협정 체결 의제를 비롯한 소식이 확대된 18일 68.7%로 반등했고,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경남도지사 출마 여부가 관심을 모았던 19일에는 68.1%로 소폭 하락했다. 20일 68.0%로 전일의 수준을 유지하며 최종 주간집계는 전주 대비 1.0%p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고 리얼미터는 전했다.  
 
세부 계층별로는 서울과 50대, 보수층에서는 소폭 하락했으나 충청권과 호남, 대구·경북, 20대를 중심으로 상승했다.  
 
리얼미터는 “여론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드루킹 논란’과 이를 둘러싼 첨예한 여야 공방에도 4·27 남북정상회담 관련 소식이 이어지며 지지층이 오히려 결집한 양상”이라고 분석했다.  
 
[사진 리얼미터]

[사진 리얼미터]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야당의 공세에도 53.1%(2.7%p↑)로 상승하며 지난 3주 동안의 하락세를 마감하고 50%대 초중반으로 반등했다. 자유한국당은 22.0%(0.1%p↑)로 5주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다.  
 
바른미래당은 5.8%(0,1%p↑)를 기록하며 3주 연속 5%대에 머물렀고, 정의당은 3.9%(0.3%p↓)로 조사됐다. 민주평화당은 1주일 전과 같은 3.3%였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혹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