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미정상회담 마지막 관건…시기·장소 어디?

[뉴스1]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북미정상회담이 6월 중순 중립지역에서 개최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는 스위스 제네바와 싱가포르를 후보지로 꼽았다. 
 
WSJ는 북미 정상회담 계획 진척 상황 관련 브리핑을 받은 소식통을 인용해 “북미 정상회담의 개최 장소로 가능한 한반도 밖의 보다 중립적인 지역이 거론되고 있다”며 “중국이나 일본 등은 최소한 선택지에서 제외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WSJ에 “스위스의 제네바나 싱가포르 등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개최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WSJ는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이 5월 말에서 6월 초 열릴 것으로 전망됐던 북미 정상회담을 6월 중순 개최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전했다. 이 경우 북미 정상회담은 6월 8~9일 캐나다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 이후 개최된다.  
 
WSJ는 4월 초 국무장관 내정자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극비 방북했을 때 폼페이오가 북미 정상회담이 북한에 억류된 한국계 미국인 3명의 석방과 병행될 수 있다는 김정은의 확약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현재 북한에는 김학송·김동철·김상덕씨 등 한국계 미국인 3명이 억류돼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