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방부 “사드 공사, 더 이상 미룰수 없어”…장비·자재 반입 시작

 23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기지 인근 진밭교에서 경찰이 사드기지 건설 반대 단체 주민을 해산 시키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기지 인근 진밭교에서 경찰이 사드기지 건설 반대 단체 주민을 해산 시키고 있다. [연합뉴스]

 
국방부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반대 집회로 무산됐던 사드 장비 반입을 23일 재개한다고 밝혀 주민과 경찰 간 충돌이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
 
23일 군 당국이 23일 경북 성주 주한미군 사드 기지 생활시설 공사를 위한 장비 반입에 나섰다.
 
국방부는 이날 언론에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시급한 성주 기지 근무 장병들의 생활 여건 개선 공사를 더는 미룰 수 없다는 판단하에 경찰과 협조해 오늘부터 공사에 필요한 인력, 자재, 장비 수송을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드 기지로 들어가는 길목인 성주 초전면 소성리 진밭교에서 사드 반대단체와 일부 주민들에 대한 강제해산에 나서 공사 장비 반입을 위한 진입로 확보에 착수했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12일 사드 기지에 주둔하는 한미 장병 400여 명의 열악한 생활 환경 개선을 위해 공사 장비 반입을 시도했다.
 
하지만 사드 반대단체와 일부 주민의 반발로 무산됐다.  
 
당시 반대단체들은 사드 기지에 들어간 공사 장비가 사드 작전운용 시설 공사에 쓰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주한미군은 사드 기지 공사 현장을 주민 대표들에 공개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놨지만, 반대 단체들은 미군 식당 공사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등의 다른 조건을 내세우며 반대를 계속했다.
 
이에 양측간 대화는 평행선을 그리며 현재까지도 접전을 찾지 못하고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주민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며 가능한 범위 내에서 민주적 절차를 준수하고 투명성을 유지하고자 했지만, 더 이상 대화를 통해 원만하게 해결하는 게 어려운 상황”이라며 “불가피하게 경찰과 협조해 공사를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23일 오전 8시 12분 경북 성주 사드 기지 앞 진밭교에서 집회하던 사드기지 반대단체에 대한 강제 해산에 돌입했다.
 
경찰은 3000명을 동원해 사드 반대단체 회원과 주민 200여 명을 집회장 밖으로 끌어내고 있다.
 
이 과정에서 고성이 오가는 등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지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