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피고인과 변호사’ 박원순이 밝힌 김문수와의 과거 인연

2011년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문수 당시 경기도지사가 서울 메리어트 호텔에서 조찬회동을 갖고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1년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문수 당시 경기도지사가 서울 메리어트 호텔에서 조찬회동을 갖고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확정돼 3선에 도전하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와의 과거 인연에 대해 언급하며 “다시 만날 그가 어떤 모습일지 궁금하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23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김 후보와 인연이 있나’라는 질문에 “그가 감옥에 있을 때 내가 변론해준 적도 있다”고 답했다.  
 
김 후보와 박 시장의 인연은 32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김 후보는 5공 시절인 1985년 심상정 정의당 의원 등과 함께 정치적 노동운동을 위한 ‘서울노동운동연합’(서노련) 핵심 조직원으로 활동했다.  
 
서노련은 개별기업의 노조결성과 투쟁을 지원하며 전두환 정권의 폭압 정치를 폭로하는 정치투쟁을 벌였다. 김 후보는 1986년 5월 3일 인천에서 열린 신민당의 개헌추진위원회 현판식 투쟁에 적극 참여한 일로 구속돼 2년6개월간 옥고를 치렀다.  
 
당시 인권변호사로 활동하던 박 시장은 김 후보 변호인단 중 한명으로 활동했다. 박 시장은 당시의 김 후보에 대해 “노동문제와 사회변혁을 위해 투쟁한 굉장히 열정적인 분이었다”고 평가했다.  
 
이후 김 후보는 1994년 창당한 보수진영의 신한국당에 입당하면서 노동운동과는 정반대의 정치적 행보를 걸었다.
 
박 시장은 “김 후보가 한때 저에게 한나라당 공천심사위원장을 해달라고 요청한 적도 있다”고 회상했다. 김 후보는 지난 2004년 17대 총선 때 시민운동가로 활동 중인 박 시장을 두 번이나 찾아와 한나라당 공천심사위원장을 맡아달라고 요청했지만, 박 시장은 “정치에 뜻이 없다”며 이를 거절했다.  
 
박 시장은 또 ‘아름다운 관계’에서 경쟁자가 된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기본적으로 안 후보는 탁월한 학자로서, 의사로서, 기업가로서 기억하고 있다. 2011년 서울시장 선거에서 양보할 때 아름다운 인연이 있다”며 “제가 요청해서 아름다운재단 이사를 했고, 당시 프로그램이던 ‘착한 MBA’에 7번의 강연을 모두 와주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 안 후보와 나는 당도, 서 있는 위치도, 가는 길도 굉장히 달라졌다”며 “참 너무 애매한 관계가 됐다”고 덧붙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