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SJ “트럼프, 확실한 北핵폐기 전까지 제재완화 안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핵무기 폐기를 위한 조속한 조치를 요구할 것이라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22일(현지시간) WSJ는 미국 정부 고위 관료들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핵과 미사일 시험의 동결 대가로 상당한 수준의 제재 완화를 허락할 의사가 없다는 뜻도 밝힐 것이라 WSJ는 보도했다.
 
미국 일간 윌스트리트저널(WSJ)은 22일(현지시간) 백악관 고위 관료의 멘트를 인용한 보도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확실한 비핵화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제재 조치 역시 완화하지 않을 것으로 전했다. [사진 WSJ]

미국 일간 윌스트리트저널(WSJ)은 22일(현지시간) 백악관 고위 관료의 멘트를 인용한 보도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확실한 비핵화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제재 조치 역시 완화하지 않을 것으로 전했다. [사진 WSJ]

 
트럼프 행정부의 한 고위 관료는 “‘과거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는 대통령의 발언은 북한이 그들의 핵 프로그램을 상당 부분 폐기하기 전까지 제재 완화와 같은 상당한 수준의 양보를 하지 않겠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또 이 관료는 “만약 북한이 비핵화를 위해 신속하게 행동하고자 한다면 (보상은) 무제한일 것”이라며 “모든 종류의 좋은 일이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