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길주서 규모 2.3 지진…‘작년 6차 핵실험 유발지진’

23일 오전 4시 31분 북한 함경북도 길주서 규모 2.3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지난해 6차 핵실험 이후 9번째 유발지진이라고 설명했다. [사진 기상청]

23일 오전 4시 31분 북한 함경북도 길주서 규모 2.3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지난해 6차 핵실험 이후 9번째 유발지진이라고 설명했다. [사진 기상청]

 
23일 오전 4시 31분 17초 북한 함경북도 길주 북북서쪽 47㎞ 지점에서 규모 2.3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진의 진앙은 북위 41.35도, 동경 129.12도다. 진원의 깊이는 5㎞ 이내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을 지난해 9월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유발된 자연지진으로 추정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공동으로 분석한 결과로, 6차 핵실험 장소로부터 5㎞ 지역에서 발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로써 북한 6차 핵실험 이후 유발된 자연지진은 총 9번으로 늘었다. 이밖에 6차 핵실험 당시 갱도 붕괴로 함몰 지진이 한 차례 있었다.
 
기상청 관계자는 “함몰 지진은 단순한 붕괴로, 단층 운동의 결과인 유발 지진과는 다르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앞서 지난 21일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의 폐쇄를 결정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