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상회담 리허설에 ‘김정은 대역’ 없다…문 대통령, 어떻게 준비하나

남북정상회담 이미지. [뉴스1]

남북정상회담 이미지. [뉴스1]

27일 개최되는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청와대와 정부가 24일과 26일 두 차례에 걸쳐 리허설을 갖는다. 24일 오후부터 청와대는 남북 정상이 마주 앉게 될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리허설을 진행할 예정이다.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엔 참석 인원을 늘려 정상회담 당일 전체 일정을 재현하는 리허설을 마지막으로 한 차례 더 진행하기로 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두 리허설에 참석하지 않는다. 대신 정상회담 전날까지 청와대 경내에서 동선 등을 점검하는 리허설을 수차례 할 것으로 알려졌다.
 
역대 남북정상회담의 경우 2000년 1차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은 가상의 대역 ‘가게무샤(影武者·그림자 무사)’를 적절히 활용했다. 가게무샤의 역할은 남측 대표단의 가상 상대가 돼 회담 훈련을 하는 것이었다. 2007년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은 가게무샤 리허설 대신 참모진과 일대일로 토론하며 실전 연습을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도 김 전 대통령처럼 대역을 써서 준비하느냐”는 질문에 “대통령 성격상 그런 거 안 하실 것”이라고 답했다. 대역을 써서 연습해 보는 것 자체가 상대방에게 예의에 어긋날 수 있고, 문 대통령이 리허설 자체를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고 한다. 문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을 가까이 보좌해온 점을 고려하면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처럼 실무진과 토론을 통해 회담을 준비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