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종차별 논란’ 美스타벅스, 이번에는 화장실서 ‘몰카’ 발견

지난 17일 미국 스타벅스의 한 매장 화장실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돼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AP=연합뉴스]

지난 17일 미국 스타벅스의 한 매장 화장실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돼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AP=연합뉴스]

 
미국 스타벅스에서 악재가 연이어 터지고 있다. 최근 흑인 고객 체포 사건으로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던 미국 스타벅스에서 이번에는 몰래카메라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2일(현지시간) 폭스뉴스를 비롯한 미국 언론에 따르면 지난 17일 미 조지아 주 애틀랜타 교외의 한 스타벅스 매장 화장실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됐다.
 
한 20대 여성 고객이 화장실 내 아기 기저귀 교환대 밑에 설치돼 있던 몰래카메라를 발견해 매장 측에 알렸고, 매장 측은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확보한 몰래카메라에는 1시간여 분량의 녹화분이 촬영됐고, 10여 명 안팎의 고객들이 찍힌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몰래카메라 설치 범인이 누구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스타벅스 측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현지 언론인 ‘애틀랜타 저널 컨스티튜트’에 “매우 우려스럽다”며 몰래카메라를 발견해 제보한 고객에 감사를 전했다.
 
앞서 지난 12일 필라델피아 시내 스타벅스 매장에서 직원의 신고로 음료를 주문하지 않은 채 자리에 앉아있었다는 이유로 흑인 남성 2명을 경찰이 체포, 인종차별 논란을 빚었다.
 
이에 케빈 존슨 스타벅스 CEO는 봉변을 당한 흑인 고객 2명에 직접 사과했다.  
 
또 스타벅스는 내달 29일 오후 미전역의 직영매장 8000여 곳을 일시 휴점하고, 17만5000여 명에 달하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인종차별 예방교육을 진행하기로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