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한테 왜 그래” 또 머리깨진 블랙팬서, 광복로에 이어 두번째

영화 '블랙팬서'의 한장면(왼쪽). 지난 21일 부산 광안리에 설치된 블랙팬서 조형물이 광복리에 이어 두 번째로 파손됐다(오른쪽) [중앙포토, 부산영화진흥위원회]

영화 '블랙팬서'의 한장면(왼쪽). 지난 21일 부산 광안리에 설치된 블랙팬서 조형물이 광복리에 이어 두 번째로 파손됐다(오른쪽) [중앙포토, 부산영화진흥위원회]

할리우드 영화 '블랙팬서'의 부산촬영을 기념해 부산 광안리에 설치된 조형물이 또 부서진 채 발견됐다.
 
지난 3월 부산 광복로에 설치된 조형물 파손에 이어 두 번째다.  
 
22일 부산영상위원회 등에 따르면 21일 오전 5시쯤 광안리해수욕장 해변에 설치된 블랙팬서 조형물이 넘어진 채로 발견됐다.  
 
조형물 머리 뒷부분은 파손돼 있었다.  
 
조형물이 파손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영화위원회 측은 "누군가 조형물 위로 올라간 것 같다"고 밝혔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누군가 고의로 조형물을 부쉈는지 확인하고 있다.  
 
지난 3월 훼손된 부산 광복리 블랙팬서 조형물에(왼쪽) 이어 지난 21일 부산 광안리 에 설치된 조형물(오른쪽)이 파손됐다 [사진 부산영화진흥위원회]

지난 3월 훼손된 부산 광복리 블랙팬서 조형물에(왼쪽) 이어 지난 21일 부산 광안리 에 설치된 조형물(오른쪽)이 파손됐다 [사진 부산영화진흥위원회]

이 조형물은 월트디즈니사가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 '블랙팬서'(2월14일 개봉, 라이언 쿠글러 감독)의 부산 촬영을 기념해 부산 광안리 해수욕장과 광복로, 해운대 센텀시티 등 3곳에 1개씩 설치한 것이다.  
 
이 가운데 부산 광복리에 있는 조형물은 앞서 지난 3월에 부서졌다. 당시 울산에 거주하는 A(32)씨는 조형물을 발로 차 파손한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A씨는 "술에 취해 홧김에 조형물을 발로 찼는데 부서졌다"고 진술한 바 있다.  
 
영상위원회 측은 광복로 조형물 파손 이후 '올라가지 말라'는 문구를 곳곳에 붙였는데도 광안리에서 또다시 조형물이 파손됐다고 토로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