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P “북, 압록강변 청수에 원자로용 흑연 공장 가동 의혹”

남북정상회담 D-4 
위성에 잡힌 북한 압록강변 청수의 공업 단지. 미국 과학국제안보연구소는 ’원자로용 흑연 생산 시설 가능성“을 제기했다. 빨간색 네모 안이 해당 시설. [사진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 홈페이지]

위성에 잡힌 북한 압록강변 청수의 공업 단지. 미국 과학국제안보연구소는 ’원자로용 흑연 생산 시설 가능성“을 제기했다. 빨간색 네모 안이 해당 시설. [사진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 홈페이지]

미 군사 전문가들에게 최근 포착된 평안북도 압록강변 청수의 한 공장이 원자로 건설이나 미사일 제조 때 쓰이는 고(高)순도 흑연 생산 공장으로 의심된다는 보도가 나왔다. 북한이 핵·미사일 시험 중단 및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발표를 했지만 완전 비핵화에 대한 언급이 없는 한 제2·제3의 시설을 활용해 원자로용 물질 생산을 계속할 수 있다는 의혹이다.
 

옛 화력발전 터에 건설 … 경비 삼엄
“중국 기술이전 위해 북 과학자 파견”

워싱턴포스트(WP)는 21일(현지시간) 미 싱크탱크인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의 지난 20일자 보고서를 토대로 이같이 전했다. 문제의 공장은 화력발전소가 해체된 자리에 건설됐으며, 삼엄한 경비를 받고 있는 것으로 지난 7년간 위성사진 분석에서 확인됐다.
 
데이비드 올브라이트 ISIS 소장은 이 시설이 원자로용 흑연을 생산하는 용도일 수 있다며 이를 뒷받침할 몇 가지 정황을 제시했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몇 년 사이 흑연 생산을 위한 새 장비를 사들이는가 하면 첨단 흑연 생산 기술을 이전받기 위해 중국으로 과학자들을 보냈다. 또 북한산 원자로용 흑연의 해외 구매자를 물색하려고 마케팅용 소책자를 제작해 배포하기도 했다. 북한은 현재 자체적으로 흑연 생산 공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영변 50㎿ 흑연감속로 등을 가동해 왔다. 올브라이트 소장은 청수 공장에서 생산되는 제품이 내수용 외에도 해외 수출용으로 사용될 가능성을 지적하면서 “미국은 반드시 북한으로부터 ‘핵무기, 핵분열 물질, 핵이나 핵 관련 제품을 확산시키지 않겠다’는 분명한 약속을 받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우드로윌슨센터 국제안보연구소장인 로버트 리트워크는 북한이 과거에도 외국의 눈을 피해 불법적인 무기 개발 활동을 했다면서 “김씨 정권의 과거 행동은 ‘신뢰하지만 검증한다’는 무기 통제의 원칙 자체를 되짚어보게 만든다”고 말했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