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세대 로스쿨이 서울대 제쳤다 … 변호사시험 누적합격률 평균 83%

변호사시험을 주관하는 법무부가 지난 1회(2012년)부터 올해 7회까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별 변호사시험 합격률을 22일 처음으로 공개했다.
 

졸업 첫 해 합격률 1위는 중앙대

최근 3년간(2016~18년)에는 서울대가 80.59%로 가장 높았다. 가장 낮은 원광대(26.2%)와 비교할 때 3배 이상 차이가 났다. 서울대에 이어 연세대(77.38%)·고려대(72.9%)가 2·3위를 차지했고 아주대(69.44%)·성균관대(67.14%)·영남대(63.18%)·중앙대(61.52%)·서강대(61.1%)·경희대(60.45%)·이화여대(60.31%)가 뒤를 이었다. 이밖에 전북대(31.1%)·동아대(31.86%)·제주대(31.88%)·강원대(36.44%)·충남대(37.89%)·충북대(39.21%) 등 10개 로스쿨의 합격률이 절반을 밑돌았다.
 
로스쿨 누적 합격률, 제7회 합격률

로스쿨 누적 합격률, 제7회 합격률

최근 3년간 합격률로 보면 아주대가 성균관대를, 영남대가 한양대를 앞질렀다.
 
졸업과 동시에 합격하는 학생이 많은 학교는 중앙대가 78%로 1위였다. 입학정원이 50명인데 이번에 39명이 합격했다. 고려대는 입학정원이 120명인데 이번에 88명이 합격했고, 150명을 뽑는 서울대는 110명이 합격했다. 비율을 계산하면 73.33%로 같아 공동 2위다.  
 
전국 로스쿨 입학정원이 2000명인데 이번에 첫 시험을 쳐 합격한 사람이 1128명이다. 로스쿨에 입학한 사람 중 절반이 약간 넘는 이들은 3년 만에 변호사시험 자격증을 따지만, 나머지 절반은 그렇지 못한 셈이다. 원광대(21.66%)는 3년 내 합격률에서도 가장 마지막에 섰다. 전북대(27.5%)·충북대(34.28%)·동아대(41.25%)도 하위권이다.  
 
변호사시험은 로스쿨을 졸업한 후 5년 내에 5번 칠 수 있다. 졸업생 중 지금까지 시행된 시험에 합격한 사람을 모두 합한 ‘누적합격률’은 연세대(94.02%)가 가장 높았다. 대한변호사협회는 이날 “이번 공개로 로스쿨 간의 학력수준 차이가 매우 큰 것으로 확인됐다. 장기적으로 전국에 난립해 있는 25개 로스쿨을 통폐합해 균등한 교육 제공의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현경 기자 moon.h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