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에 막혔던 OSJD 정회원, 가능성 있다

오영식 사장이 19일 베트남 다낭에서 열린 OSJD 사장단 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 코레일]

오영식 사장이 19일 베트남 다낭에서 열린 OSJD 사장단 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 코레일]

“올해 안에 대륙철도의 정회원이 될 가능성은 아직 열려 있습니다.”
 

다낭 회의 참석 오영식 코레일 사장
남북·북미정상회담 결과에 기대감
북 대표는 평양서 기차로 베트남에

지난 20일 오후 베트남 다낭공항에서 만난 오영식(53) 코레일 사장은 이렇게 말했다. 오 사장은 17~20일 다낭에서 열린 제33차 OSJD(국제철도협력기구·Organization for the Cooperation of Railways) 사장단회의에 참석하고 돌아가는 길이었다.
 
OSJD는 구소련 및 동구권 나라 사이에 국제철도협약을 맺기 위해 1956년 결성된 협력기구로 러시아, 중국, 북한, 몽골, 체코, 헝가리, 폴란드 등 28개 국가가 정회원이다. 우리나라가 대륙철도에 진출하려면 가입이 꼭 필요하다. 우리나라는 2000년대 초반 처음 정회원 가입을 추진했으며, 2014년부터는 매년 시도하고 있지만, 북한의 반대로 뜻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오 사장은 “이번 회의에서도 북한의 반대로 정회원 가입 건이 부결됐지만, 6월 키르기스스탄에서 개최될 OSJD 장관회의(최고 의사결정기구)에 우리의 정회원 가입 건이 정식 의제로 채택된 건 나름의 성과”라며 “곧 열릴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 결과에 따라 정회원 가입 건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상황 변화에 따라 장관회의에서 정회원 가입 건이 최종 통과될 가능성이 남아 있다는 의미다.
 
오 사장은 “비록 북한이 반대하기는 했지만 이전보다는 태도가 많이 누그러졌다는 평을 들었다”며 “우리의 정회원 가입 건을 장관회의에 올리는 것에 대해 북한이 반대를 안 한 것 역시 그런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사장단 회의 기간에 러시아, 중국, 폴란드 등 주요 회원국 대표들과 연쇄 회담도 가졌다. OSJD 정회원 가입 지지를 요청하고, 양국 간 철도 협력 강화를 논의하기 위해서였다.
 
오 사장은 “러시아는 우리나라의 정회원 가입을 매우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다”며 “이전에 추진하다 중단됐던 나진~하산 프로젝트 재개에 대해서도 관심이 많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반면 중국은 여전히 북한과의 관계나 입장을 고려해 자신들의 태도를 가져가는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지난 2월 코레일 사장에 취임한 오 사장으로서는 이번이 첫 국제무대 경험이기도 했다. 오 사장은 “지난 14년간 고속철도를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첨단 정보 기술을 철도 운영에 접목해 온 우리의 노하우에 대해 OSJD 회원국들이 상당히 높이 평가하더라”며 “남북문제나 정치적 문제 때문에 국제 철도 무대에서 걸맞은 역할과 지위를 확보 못 한 것이 아쉽지만 이런 문제들을 풀 수 있다면 우리가 국제무대에서 상당히 의미 있는 활동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역과 바르샤바역(폴란드), 프라하역(체코) 등의 자매결연을 통해 해당 역들에서 양국 관광객이 기차여행을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하는 교류협력사업도 구상 중이다.
 
오 사장은 북한 대표단과 관련한 흥미로운 소식도 전했다. 3명으로 구성된 북한 대표단이 기차를 이용해 평양에서 중국을 거쳐 다낭까지 왔다는 것이다. 오 사장은 “돌아갈 때도 열차를 이용한다고 들었다”며 “이렇게 국제적으로 철도를 연결해서 다닐 수 있다는 것은 여러 가지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다낭=강갑생 교통전문기자 kks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