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은 “한국GM 청산가치, 계속 운영 가치보다 더 높다”

한국GM 공중분해를 결정짓는 키는 결국 노조가 쥐게 됐다. 노조가 끝내 자구안에 동의하지 않아 법정관리(법원 주도 기업회생절차)로 들어가면, 청산이 불가피한 것으로 KDB산업은행 실사 보고서가 결론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부터 실사 … 중간보고서 나와
노사 자구안 내면 신규 지원 가능
법정관리 들어가면 청산 불가피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업은행이 지난달부터 삼일회계법인에 의뢰해 실사를 진행한 결과, 한국GM은 청산했을 때의 가치(청산가치)가 계속해서 기업을 운영했을 때의 가치(계속 기업가치)보다 더 높은 것으로 중간 집계됐다. 이는 현재 거론된 자구안을 이행하더라도 마찬가지다. 다만 현재 한국GM은 법정관리나 워크아웃(채권단 주도 기업개선작업)이 진행 중인 상태가 아니기 때문에, 곧바로 청산이 진행되진 않는다. GM과 산업은행 등 주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자구안이 제출되면 신규 자금이 투입될 여지는 있다. GM 본사는 한국GM 추가 투자를 통한 성장 가능성에,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은 지역 경제 피해 최소화 효과 등을 고려해 신규 자금을 투입할 순 있는 것이다.
 
미국 출장 중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협력업체까지 포함하면 15만 명의 일자리가 걸린 사안”이라며 “노사 간 신속하고 진정성 있는 대화로 협상이 타결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힌 것도 이 때문이다.
 
관련기사
 
이 모든 전제 조건은 노조가 자구안에 동의하느냐다. GM 측은 군산공장 직원들의 전환배치·무급휴직과 함께 복리후생비 1000억원 삭감 등을 노조에 요구했다. 또 전무급 이상 임원 35%, 해외 파견 직원 50%, 팀장급 이상 중간관리자 20% 감축안 등도 제시한 상태다. GM은 노조가 자구안에 동의하고 산은이 5000여억원의 신규 투자를 약속하면 총 3조원 규모 출자전환(차입금을 자본금으로 전환)과 2조5000억원 규모 신규 자금 투자를 약속한 상태다. 반면 산은은 GM이 출자전환을 하는 대신 차등감자를 시행해 산은의 지분율(17%)을 유지하게 해주면 신규 자금 5000억원을 투입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만약 노조가 합의 종료 시점인 23일에도 자구안에 동의하지 않으면 회사는 법정관리를 신청하고, 청산가치가 더 높게 나온 실사 결과에 따라 청산 절차를 밟게 될 전망이다. 
 
김도년·주정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