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입자 암 치료, 한국인 1억원 일본인은 79만원”

일본 국립방사선의학종합연구소 카마다 타다시 병원장이 19일 중앙일보와 인터뷰 했다. [강정현 기자]

일본 국립방사선의학종합연구소 카마다 타다시 병원장이 19일 중앙일보와 인터뷰 했다. [강정현 기자]

방사선 암 치료는 방사선을 쬐어 암세포를 파괴하는 방법이다. 하지만 방사선이 암세포뿐 아니라 암세포 주위의 정상 세포까지 일부 파괴할 수 있다는 부작용이 있다. 최근 들어 양성자 치료기와 중입자 치료기 등 최신 방사선 암 치료 기술들이 도입되고 있다. 이중 중입자 치료기는 기술적으로 가장 진보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중입자가속기를 통해 ‘탄소이온’을 빛의 속도의 80%까지 가속해 만든 에너지를 암 조직에 직접 쏘는 방식이다. 일본은 1990년대에 세계 최초로 중입자치료기를 개발해 지금까지 1만1000명의 암 환자를 치료했다. 한국 방사선방어학회 세미나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카마다 타다시(鎌田正) 일본 국립방사선의학종합연구소(NIRS) 병원장을 지난 19일 만났다. NIRS는 일본 내 10개 중입자치료센터 중 대표적인 곳이다.
 

카마다 타다시 일본 NIRS 병원장
“중입자 이용해 암세포 집중 파괴
후유증 적고 췌장암도 완치율 50%
치료기값 10년 내 6분의1로 줄 것”
한국서도 2021년부터 연구 가능

중입자치료기의 장점과 부작용은?
“중입자의 특성상 특정 지점에서 에너지가 정확히 터지기 때문에 치료 효과가 높고 후유증이 적다. 치료 기간도 짧다. (1회 치료에 20~30분, 치료 횟수 1~12회로 최대 3주) 하지만 개발 초기에는 어느 정도의 양을 쏘거나 어느 정도 범위에 중입자를 쏴야 하는지 몰라 어려움을 겪었다. 잘못하면 궤양이나 출혈·천공이 일어날 수 있다. 지난 20여년간 선량을 조금씩 늘려가는 연구를 진행해 이제는 그런 부작용이 없다.”
 
완치율이 어떻게 되나.
“암의 종류별로 다르다. 전립선암은 90%, 폐암도 초기는 90% 치료된다. 육종암(몸속 뼈 혹은 근육에 생겨나는 악성종양)은 60~90%다. 수술이 불가능한 정도의 췌장암은 2년 생존율이 60% 정도다. 수술이 가능한 췌장암의 경우 중입자로 치료하고 수술하면 5년 생존율이 50%까지 오른다. 한국에서 오는 사람들은 주로 췌장암 환자들이다.”
 
한국에서 가면 치료 비용이 1억원에 달할 정도로 비싸다는데.
“우리가 받는 비용은 검사비를 포함해 500만 엔(약 4970만원)이 채 안 된다. 1억원이라는 것은 아마 통역과 체재비·커미션 등이 합쳐진 것 같다. 환자가 직접 와서 치료를 받아도 된다. 하지만 1개월 정도 기다려야 한다. 일본 국민은 국민건강보험이 있기 때문에 8만엔(약 79만원)만 내면 된다.”
 
X선이나 양성자를 이용한 방사선 치료도 있는데 차이가 뭔가.
“부작용의 차이다. 중입자는 X선이나 양성자보다 더 국소적인 부분에 에너지를 떨어뜨릴 수 있다.”
 
누구나 중입자 치료를 받고 싶어하겠다.
“다른 방법으로 치료가 가능한 암 환자는 굳이 비싼 비용을 들여 중입자치료를 받을 이유가 없다. 외과수술이나 X선 또는 양성자 치료기로도 충분한 경우가 많다.”
 
지금보다 값싼 중입자치료기가 머잖아 개발된다던데.
“현재 중입자치료기는 한 대당 제작 비용이 300억 엔(약 2982억원)에 이르는 고가다. 앞으로 10년 뒤쯤이면 표준형 중입자치료기를 양산해 50억엔 정도로 비용을 떨어뜨릴 수 있다.”
 
중입자 치료는 국내에서도 조만간 가능해진다. 2021년 완공될 대전 과학비즈니스벨트에 들어설 중이온가속기로 중입자 치료 연구를 할 수 있고, 부산 기장군에도 2021년 중입자 치료기가 들어설 예정이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도 2022년을 목표로 중입자치료기 도입을 밝힌 바 있다.
 
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