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르포] 또 ‘운명의 날’ 맞은 한국GM…협상 마지막 걸림돌은

한국GM 노사 교섭이 열리는 부평공장 복지회관 건물. 인천 = 문희철 기자.

한국GM 노사 교섭이 열리는 부평공장 복지회관 건물. 인천 = 문희철 기자.

22일 한국GM 노동조합 사무실이 있는 부평공장 복지회관 앞. 머리에 붉은 띠를 두른 노조원이 담배를 태우고 있었다. 이들은 “(20일) 노사협상 결렬 후 뜬 눈으로 밤을 세웠다”고 했다. 심각한 표정으로 내뿜는 담배 연기에 그들의 고뇌가 담겨있었다.
평소 같으면 왁자지껄하다는 구내 식당도 종일 차분한 분위기였다. 식당에 모인 한국GM 직원들은 대화도 없이 기계적으로 수저를 움직이며 된장찌개를 입속에 밀어 넣었다. 같은 건물 2층 '노사대회의실'에선 적막감마저 흘렀다. 원래 이날 여기서 진행할 예정이던 노사교섭은 불과 15분만에 파국으로 끝났다.
한국GM 노사 교섭이 열리는 부평공장 복지회관 건물. 인천 = 문희철 기자.

한국GM 노사 교섭이 열리는 부평공장 복지회관 건물. 인천 = 문희철 기자.

관련기사
23일 한국GM의 운명이 갈린다. 이 날은 한국GM이 이사회를 열고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 신청 안건을 의결하는 날이다. 당초 한국GM 이사회는 20일을 '데드라인'으로 제시했지만, 노사협상이 지연하면서 23일 저녁 8시 이사회에서 재논의하기로 했다.
중앙일보가 20~22일 한국GM 부평공장에서 만난 복수의 노사 관계자에 따르면, 노사협상은 조금씩이나마 접점을 찾고 있다. 양측은 완고한 입장에서 꽤 물러섰다. ‘연간 3000억원 수준의 복리후생 비용 중 1000억원을 절감해야 한다’는 사측의 요구에, 노조도 ‘얼마든지 수용할 용의가 있다’는 태도로 바뀌었다.
한국GM 노조는 ‘딱 4가지만 수용하면, 자구안을 받아들인다’는 입장이다. ▶미래 발전 전망 제시 ▶직영 정비사업소 비전 제시 ▶군산공장 고용 문제 해결 ▶부평2공장 후속모델 배정이 노조의 ‘마지노선’이다.
이중 미래 발전 전망을 명문화하라는 요구는 노조의 ‘협상 카드’로 보인다. 원래 스파크·다마스·라보 후속 모델과 에퀴녹스·트래버스·콜로라도 등 신차를 국내 공장에 배정하라는 요구지만, 노조도 ‘터무니없다’고 인식하는 분위기다. 직영 정비사업소도 큰 걸림돌은 아니다. 노사는 당장 정비사업소를 외주화하지 않는 대신, 별도 수익모델 개발을 향후 논의하기로 했다.
한국GM 조합원 간부들이 노조 사무실에서 담배를 태우고 있다. 인천 = 문희철 기자.

한국GM 조합원 간부들이 노조 사무실에서 담배를 태우고 있다. 인천 = 문희철 기자.

가장 큰 난관은 군산공장 고용 문제다. 한국GM은 오는 5월 군산공장을 폐쇄한다. 여기서 근무하던 인원 중 680명은 아직 희망퇴직을 신청하지 않았다. 사측은 이들에게 언제든 희망퇴직 기회를 제공하고, 100여명을 부평·창원공장에서 배치하고, 나머지 사람들은 4년 동안 무급휴직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하지만 금속노조 한국GM지부 군산지회는 "말도 안된다"는 입장이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 18일엔 갑자기 말리부 후속모델 배정 문제가 튀어나왔다. 사측은 부평2공장에 말리부 후속 모델을 배정하겠다는 전제를 깔고 제10차 교섭에 임했었다. 하지만 알고 보니 후속모델 배치는 본사가 결정하지 않았던 사안이었다. 본사 입장을 전하자 노조는 분개했고 상황은 더 꼬였다.
협상이 자꾸 엉키는 배경엔 노조 간 의견차이도 존재한다. 군산공장 고용은 군산지회, 말리부 후속모델은 부평지회, 정비사업소는 정비지회 요구안이다. 사측은 노조가 한 가지를 양보하면 한 가지를 수용하길 원하지만, 노조 지도부는 지회 눈치를 보는 상황으로 전해진다.
한국GM 부평공장 노조원 천막. 인천 = 문희철 기자.

한국GM 부평공장 노조원 천막. 인천 = 문희철 기자.

노조의 과격한 행위도 협상을 늦추는 요인이다. 노조는 종종 막말했고 막판에는 “이젠 욕도 하기 싫다”는 말을 공공연하게 내뱉었다. 21일 제13차 교섭에서 군산지회 노조원이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에게 의자를 집어 던지려는 상황도 벌어졌다. 이 때문에 노사는 이날 온종일 귀중한 교섭 시간을 통째로 날렸다.
노사교섭은 안건을 한 가지씩 처리하는 대신, 일괄적으로 잠정 합의하는 방식이다. 이견을 일부 조율했다고 해서 23일 협상 타결을 예측하기 어려운 이유다. 또 폭력사태 등 돌발 상황이 벌어지면 갑자기 협상이 무산될 가능성도 있다.
한국GM 노사가 23일까지 잠정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할 경우, 한국GM 이사회는 이날 밤 법정관리를 의결한다.
인천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