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4회 백상상영제·택시운전사③] "영화보다 학교에서 교육받는 역사되길"


지난 여름, '택시운전사'가 남긴 메시지는 강렬하다.

21일 오후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 더 부티크 104호에서는 제54회 백상예술대상 '백상후보작상영제(GV)-택시운전사' 편이 열렸다. 이날 행사는 모더레이터 장성란 기자의 진행과 함께 '택시운전사' 장훈 감독과 제작사 더 램프의 박은경 대표가 참석해 오랜만에 다시 만난 관객들과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지난해 8월 2일 개봉해 누적관객수 1218만6725명을 동원, 2017년 유일한 1000만 영화로 관객들의 뜨거운 지지를 한 몸에 받았다. 흥행성과 함께 빛난 작품성으로 하반기 각종 영화제 시상식 트로피를 싹쓸이 한 '택시운전사'를 백상예술대상도 외면하지 않았다.

'택시운전사'는 올해 백상예술대상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장훈), 남자최우수연기상(송강호), 시나리오상(엄유나)까지 총 4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다.
 

이미 1000만 명의 응답을 받은 영화는 확실히 달랐다. 관객들은 영화의 진정성, 배우들에 대한 고마움을 표하면서도 '1000만 호들갑'을 떨지 않았던, 그래서 개봉 이후 행사가 많이 없었던 분위기에 대한 작은 섭섭함을 표하기도 했다. 그만큼 영화에 대한 애정이 남달랐다는 뜻이다.

또 모더레이터로 활약한 장성란 기자에게도 "'택시운전사'가 1200만 명의 선택을 받은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냐"는 깜짝 질문이 던져져 장성란 기자를 당황케 하기도 했다. 뒤따른 현답은 "단순히 몇 글자로 그 모든 이유를 설명할 수도, 명확한 답이 될 수도 없을 것 같다. 나보다 더 대단한 1218만 명의 선택이 이미 그 답 아닐까 싶다"는 것이었다.

한편 올해로 3년째를 맞은 '백상후보작상영제'는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전 치러지는 시그니처 이벤트다. 상영과 관객과의 대화(GV)로 진행되며, 올해는 제54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작품상에 노미네이트 된 '박열(이준익 감독·20일)', '택시운전사(장훈 감독·21일)', '1987(장준환 감독·21일)', '남한산성(황동혁 감독·22일)', '신과 함께-죄와 벌(김용화 감독·22일)' 등 다섯 편의 영화와 감독 및 후보 배우들이 함께 한다.

54회 백상예술대상은 5월 3일 오후 9시30분 서울 코엑스 D홀에서 개최된다. JTBC PLUS 일간스포츠가 주최하고 JTBC와 JTBC2·JTBC4에서 생방송된다.

- '택시운전사'의 영향력은 상당했다. 영화라는 매체가 주는 영향력일 수도 있다.
박= "힌츠페터 기자님의 다큐멘터리 '푸른 눈의 목격자'가 5월 재상영 한다. 이 다큐멘터리가 영화의 시작이 되기도 했다. 영화는 다양한 시각을 담을 수 있는 매체지만 처음 기획했을 때 영화계의 반응은 부정적이었다. '광주 소재를 다룬 영화들이 이미 많은데 또 보겠냐'는 의견이 상당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방법으로 더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

이미 많이 알려진 이야기라 생각했지만 영화가 개봉했을 때 '이런 일이 있었냐'는 이야기도 많이 들었다"며 "요즘 4.3 사건이 다시 조명되는 것을 보면서 '아픈 역사가 묻히지 않고 어떤 시선으로든 이야기가 나오는 것은 나쁘지 않은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영화·소설 등 어떤 방식으로든 할 수만 있다면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다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어떠한 역할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 않을까 싶다."
 

- 만약 다시 찍는다면 어떤 장면을 다시 찍고 싶나. 아쉬움은 없나.
장= "연출자로서 네 번째 영화를 만들었는데, 작품마다 아쉬움은 있다. 하지만 다시 찍는다고 해도 변수는 있을 수 있다. 난 지금의 '택시운전사'가 같이 참여했던 분들이 만든 최선의 결과라 생각한다"며 "다만 몇 개 잘린 신이 있는데 감독으로서 그것이 들어갔으면 좋겠다는 마음은 있다. 힌츠페터 기자의 시선으로 전달한 내용도 있었고, 열심히 취재한 수첩을 전달 받았지만 신문에는 싣지 않은 기자에 대한 내용도 있었다. 블루레이 DVD 판에는 다행이 넣었다. 배우 분들이 열심히 연기해 준 신들이어서 감안해 봐 주시면 좋을 것 같다"

- 제작할 때 가장 힘들었던 부분은 무엇인가. 
박= "오늘 무언가를 기획하고 시작한다고 하면 그 작품을 만나기까지 짧게는 3~4년 길면 4~5년이 걸린다. 지금은 하고 싶은 이야기가 정확히 있는지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제작자는 작품이라는 아이를 오랫동안 사랑해야 한다. '언제까지고 흔들림 없이 좋아할 수 있는지'가 가장 중요하다. 사실 준비 과정에서는 어떠한 예측도 할 수 없다. 2년 후를 누가 알 수 있을까. 때문에 이 아이를 좋아하면서 버텨내는 시간도 필요한 것 같다."
 

- 마지막 인사 부탁드린다.
장= "해외 영화제에 갔을 때 외신기자가 '한국 관객들은 이 영화가 나오기 전에 5.18 광주 민주화운동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었습니까'라는 질문을 했다. 대답을 잘 못하겠더라. 영화를 통해 역사를 배우는 것 보다 학교에서 배우는 것이 더 좋지 않냐. 그럴 수 있었으면 좋겠다.

그리고 어떤 영화로 만나기 이전에 진실이나 사실관계가 정리되고 공유되는 것이 먼저 아닐까 생각한다. 그게 어느 정도 돼야 그것을 바탕으로 다양한 시각의 작품이 나올 수 있고, 또 작품이 나오는 시대에 맞게 입체적으로 탐구하고 해석할 수 있는 부분이 나오는 것이라 생각한다.

'택시운전사'가 개봉했을 때 한 가지 아쉬웠던 점이 군부 정권에 대한 왜곡된 이야기들이 댓글로 올라오더라. 해석에 따라 역사에 대해 다른 시각을 가질 수는 있다. 하지만 진실 자체에 대해 다른 의견을 피력하는 것은 다른 문제라고 생각한다. 슬픈 일이다.

영화 만드는 사람들이야 나를 포함해 기회가 되고 여력이 되면 역사 관련 영화라든지 관객들과 이야기 할 수 있는 영화들을 또 만들겠지만, 젊은 세대들에게 명확한 역사가 공유부터 되고 이야기를 나눠도 나눠야 하지 않을까. 밝혀지지 않은 진실도 많지만 교육이 되는 바탕에서 그 이후의 일들이 세세하게 이뤄졌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박= "개인적으로 영화의 주인공들을 보면 자기 직업정신이 있는 사람들이 좋더라. '택시운전사의 택시 운전사처럼 열심히 택시를 몰고, '베테랑'의 형사처럼 열심히 범인을 잡고. 왕도 열심히 일하는 왕이 제일 좋지 않은까. '택시운전사'를 제작하고 나서 '좋은 직업인으로서 관객들의 시간이 무의미하지 않은, 휴대폰 덜 볼 수 있는 영화를 만들어야겠다'는 다짐을 했다. 초심 잃지 않고 좋은 영화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사진= 박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