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상상 속 영물 ‘용(龍)’…연천 한탄강 주상절리에 출현?

경기도 연천군 청산면 한탄강변 ‘좌상 바위’ 상단부에서 ‘용(龍)’ 형상을 한 현무암 주상절리 지질이 발견돼 인기를 모으고 있다. [사진 이석우 연천지역사랑실천연대 대표]

경기도 연천군 청산면 한탄강변 ‘좌상 바위’ 상단부에서 ‘용(龍)’ 형상을 한 현무암 주상절리 지질이 발견돼 인기를 모으고 있다. [사진 이석우 연천지역사랑실천연대 대표]

민화 속에 나타난 용의 전형적인 모습. [중앙포토]

민화 속에 나타난 용의 전형적인 모습. [중앙포토]

 
상상 속의 영물, 우리 민족이 신성시하는 ‘용(龍)’. 이 용이 한탄강변에 거대하고 웅장한 모습을 드러냈다. 용이 나타난 곳은 경기도 연천군 청산면 궁평리 한탄강변 ‘좌상 바위’. 주상절리 현무암으로 된 초대형 바위 윗부분에 자연적으로 만들어진 용의 형상이 최근 발견된 것이다. 이 같은 사실이 입소문을 타고 번지면서 최근 신기한 용의 형상을 보려는 방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주상절리 ‘좌상바위’서 용 모습 발견
현무암 수직절벽에 조각한 듯한 형상
용 머리와 앞발ㆍ몸통ㆍ꼬리 선명해
마을 주민들, 좌상 바위 신성시 해와
“마을에 좋은 일 있을 징조로 보여”
한탄강 주상절리길 관광명소화 기대

 
21일 연천군과 지역주민들에 따르면 강변 쪽 좌상 바위 상단부인 지상 40여 m 높이 지점에 가로 5m, 세로 4m 정도 크기의 용 모습이 마치 정교하게 조각해 놓은 듯한 형상으로 최근 발견됐다. 용의 머리는 물론 앞발과 몸통·꼬리 등의 모습이 선명하다. 주상절리 절벽에 대형 용 조각작품이 걸려 있는 것 같은 느낌을 줄 정도다.
경기도 연천군 청산면 한탄강변 ‘좌상 바위’ 상단부에서 ‘용(龍)’ 형상을 한 현무암 주상절리 지질이 발견돼 인기를 모으고 있다. [사진 이석우 연천지역사랑실천연대 대표]

경기도 연천군 청산면 한탄강변 ‘좌상 바위’ 상단부에서 ‘용(龍)’ 형상을 한 현무암 주상절리 지질이 발견돼 인기를 모으고 있다. [사진 이석우 연천지역사랑실천연대 대표]

경기도 연천군 청산면 한탄강변 ‘좌상 바위’ 상단부에서 ‘용(龍)’ 형상을 한 현무암 주상절리 지질이 발견돼 인기를 모으고 있다. [사진 이석우 연천지역사랑실천연대 대표]

경기도 연천군 청산면 한탄강변 ‘좌상 바위’ 상단부에서 ‘용(龍)’ 형상을 한 현무암 주상절리 지질이 발견돼 인기를 모으고 있다. [사진 이석우 연천지역사랑실천연대 대표]

 
60m 높이로 한탄강변에 우뚝 솟은 좌상 바위는 공룡이 살았던 중생대 백악기인 약 9000만년 전 화산 폭발로 생성된 현무암 주상절리로 된 바위다. 강변을 향한 쪽은 수직 절벽이고, 반대편은 둥글고 완만하다. 대형 바위산을 반으로 뚝 잘라놓은 것 같은 형상을 하고 있다.
주변에는 비슷한 시기에 화산 폭발로 형성된 응회암층과 신생대 4기의 현무암도 분포돼 있어 좌상 바위 일대 한탄강은 야외 지질체험 관광지 및 학습장으로도 인기가 높다.
 
용 바위 형상을 지질탐사 과정에서 발견한 이석우 연천지역사랑실천연대 대표는 “거대 바위 암벽 상단부의 약간 움푹 들어간 지점의 입구 부분에 용 모습이 드러나 보인다”며 “그래서 마치 용이 동굴을 빠져나와 하늘로 올라가는 듯한 느낌을 준다”고 말했다.
경기도 연천군 청산면 한탄강변 ‘좌상 바위’ 상단부에서 발견된 ‘용(龍)’ 형상. [사진 이석우 연천지역사랑실천연대 대표]

경기도 연천군 청산면 한탄강변 ‘좌상 바위’ 상단부에서 발견된 ‘용(龍)’ 형상. [사진 이석우 연천지역사랑실천연대 대표]

경기도 연천군 청산면 한탄강변 ‘좌상 바위’ 상단부에서 ‘용(龍)’ 형상을 한 현무암 주상절리 지질이 발견돼 인기를 모으고 있다. [사진 이석우 연천지역사랑실천연대 대표]

경기도 연천군 청산면 한탄강변 ‘좌상 바위’ 상단부에서 ‘용(龍)’ 형상을 한 현무암 주상절리 지질이 발견돼 인기를 모으고 있다. [사진 이석우 연천지역사랑실천연대 대표]

 
주민들은 이곳 현무암 주상절리가 공룡이 살았던 시대에 화산 폭발로 만들어진 점에 비춰 당시 멸종된 공룡 가운데 하늘을 날아다녔던 ‘익룡’의 모습이 재현된 것 같기도 하다며 신통 해하고 있다.  
 
현무암 주상절리는 제주도 외에는 연천 등 한탄강 일대에만 집중적으로 분포된 천혜의 자연문화유산이다. 좌상 바위는 환경부가 2015년 말 임진강·한탄강 일대를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하면서 ‘지질 명소’로 지정한 한탄강의 대표적 현무암 자연유산이다.
경기도 연천군 청산면 한탄강변 ‘좌상 바위’. 상단부에서 ‘용(龍)’ 형상을 한 현무암 주상절리 지질이 발견돼 인기를 모으고 있다. [사진 이석우 연천지역사랑실천연대 대표]

경기도 연천군 청산면 한탄강변 ‘좌상 바위’. 상단부에서 ‘용(龍)’ 형상을 한 현무암 주상절리 지질이 발견돼 인기를 모으고 있다. [사진 이석우 연천지역사랑실천연대 대표]

‘한탄강댐 주변 트래킹 코스’. 좌상 바위가 출발지이자 종착지다. [사진 연천군]

‘한탄강댐 주변 트래킹 코스’. 좌상 바위가 출발지이자 종착지다. [사진 연천군]

 
윤미숙 연천군 학예연구사는 “궁평리 마을 주민들은 작은 산 모양을 띤 채 예사롭지 않은 수려한 모습으로 강변에 솟아 있는 좌상 바위를 과거부터 마을 수호신으로 여기며 신성시했다”고 소개했다. 마을 주민들은 “마을에 좋은 일이 있을 징조로 보여 무척 반가우면서도 신기하기만 하다”고 입을 모았다.  
 
좌상 바위는 연천군이 지난 2월 말 연천읍 고문리~전곡읍 신답리~청산면 궁평리 9.55㎞ 구간에 개장한 ‘트래킹 코스’의 출발지이자 종착지이기도 해 앞으로 연천 한탄강 트래킹 코스의 관광 명물로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좌상 바위를 지나는 이 코스는 현재 조성 중인 연천∼포천∼철원을 잇는 ‘한탄강 주상절리길’에도 포함돼 있다.  
 
연천=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