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청문회 위증 조여옥 대위 징계해달라”…靑국민청원 20만명 돌파

[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세월호 청문회’에서 위증한 조여옥 대위를 징계해달라는 청원이 21일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들의 답변을 받을 수 있는 20만명 동의를 받았다.
 
지난달 2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세월호 관련 청문회 위증한 조여옥 대위징계바랍니다’라는 글은 이날 오후 5시 56분 기준 20만432명이 동의했다. 이 청원의 마감일은 오는 27일이었다.
 
청원인은 “세월호와 관련해 그동안 거짓으로 감추고 숨겨왔던 사실들이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며 “청문회에 출석해 위증한 조 대위의 징계는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 배후에 군이 조직적으로 개입했는지, 이슬비 대위의 출석 이유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조사해 관련자들을 법에 따라 처리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8일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사고 당일 대통령 보고시각을 조작하고 국가위기관리기본지침을 불법으로 변경했다는 수사 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이에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28일부터 세월호 청문회에서 말을 바꾼 조 대위를 징계해야 한다는 글이 잇따랐다.
 
지난달 30일 국방부는 국민청원에 관련 글이 줄지어 올라오고 있는 데 대해 “국방부 법무관리관실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해 필요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번 청원은 청와대가 공식적으로 답해야 할 30번째 국민청원이 됐다.
 
이 청원 외에도 ‘대통령 개헌안 실현’, ‘미혼모가 생부에 양육비를 청구할 수 있게 하는 법안 마련’, ‘미세먼지 관련 중국 정부에 항의 요청’, ‘GMO 완전 표시제 시행’, ‘삼성증권 유령주식 공매도 사태 처벌’, ‘국회의원 해외출장 전수조사’, ‘다산 신도시 실버 택배 지원 철회’, 그리고 오늘 20만명을 돌파한 ‘위장·몰카 판매금지와 몰카 범죄 처벌 강화’ 등 8건의 국민청원이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한편, 지난 15일 올라온 ‘어른들에게 성적 학대와 조롱을 당하고 있는 아이들을 구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20만명 동의에 육박한 상황이다. 이 글은 이날 오후 6시 5분 기준 18만3552명이 동의했다. 청원 마감일은 내달 15일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