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령주식 파문' 삼성증권, 남부지검 증권범죄합수단이 수사



【서울=뉴시스】남빛나라 기자 = 지난 6일 발생한 삼성증권의 배당 착오 사태를 금융·증권범죄 중점청인 서울남부지검이 수사하게 됐다.

남부지검은 20일 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문성인 부장검사)이 삼성증권에 대한 고발 사건을 맡게 됐다고 밝혔다. 검찰은 오는 27일까지 진행될 금융감독원의 삼성증권 검사 결과를 지켜보고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시민단체인 투기자본감시센터(센터)는 앞서 13일 국민신문고를 통해 삼성증권을 검찰에 고발했다.

센터가 홈페이지에 게시한 고발장에 따르면 피고발인은 구성훈 삼성증권 사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이병래 한국예탁결제원 이사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삼성증권의 업무담당 책임자 및 임원 등이다.

이들은 "특정경제범죄의 가중처벌(특경법)상 사기, 업무상 배임 횡령 등 혐의로 고발하니 엄중 처벌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근본적으로 삼성증권의 모든 주식은 거래소 등의 상장허가를 받아야 하는 것이므로 삼성증권이 거래소와 예탁원에 상장신청을 해 승인을 받은 후가 아니면 누구라도 임의로 주식을 발행할 수 없어야 한다"며 "삼성증권이 주식을 계좌에 입금할 권한이나 방법이 없어야 마땅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그럼에도 삼성증권이 가공의 주식을 사주조합에 입금했다"며 "삼성증권이나 담당자가 주식을 임의로 입금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었거나 예탁원과 거래소가 상장허가를 하지 않은 주식을 임의로 입금할 수 있도록 허점을 노출해 사고를 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거래소와 예탁원은 매도자의 보유 수량을 체크하고 회사의 총 거래주식을 실시간으로 체크해서 그 진위 여부를 확인할 책임이 있다"며 "그렇지만 고의 내지 중대한 과실로 이런 사고가 발생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삼성증권의 고의 사기 사건으로 인해 국민의 노후자금을 관리하는 국민연금 등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며 "주가하락으로 인해 소액주주 등 주주의 손실이 3885억원에 달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6일 삼성증권은 전산 실수로 우리사주 283만주에 대해 주당 1000원을 1000주로 잘못 배당, 존재하지 않는 유령 주식 28억3000만주를 입고했다. 이 과정에서 직원 일부가 잘못 배당된 주식 501만주를 매도해 삼성증권의 내부통제 및 주식거래 시스템의 부실이 드러났다.

south@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