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위 드루킹 재산 없어···10년간 분유값도 번적 없다"

드루킹의 부인 최모씨 명의로 된 경기도 파주의 아파트 현관문. 잠금장치 4개와 CCTV가 설치돼 있다. 드루킹이나 이곳 주소 등록을 한 측근 박모(필명 서유기)씨가 설치한 것으로 추정된다. [김정연 기자]

드루킹의 부인 최모씨 명의로 된 경기도 파주의 아파트 현관문. 잠금장치 4개와 CCTV가 설치돼 있다. 드루킹이나 이곳 주소 등록을 한 측근 박모(필명 서유기)씨가 설치한 것으로 추정된다. [김정연 기자]

운영비 11억원 출처 의혹
 
“그 사람에게 재산이 한 푼이나 있을 거 같아요?”

살던 아파트도 부인 측이 마련
현관문 잠금장치 4개, CCTV 설치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의 주범 김모(49·필명 드루킹)씨의 부인 최모(47)씨는 남편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목소리를 높였다. 김씨가 가진 재산이 거의 없다는 뜻이다. 최씨는 이혼 절차가 진행 중임에도 이 같은 이유로 법원을 통한 재산목록 조회조차 하지 않았다고 했다.
 
드루킹의 장모도 “몇 년 전 분가했는데 같이 사는 10년 동안 일하러 나가는 걸 본적이 없다. 집에 있을 땐 방에서 컴퓨터만 했다. 분유값 등 생활비도 모두 딸이 벌어서 생활했다”고 토로했다.
 
드루킹이 2015년까지 부인과 살았던 파주시 소재 시세 2억2000만원짜리 아파트(전용면적 84㎡)도 처가에서 마련해 줬다고 한다. 아파트는 최씨 명의로 돼 있다. 매매 계약을 중개했던 부동산 관계자는 “집을 살 때 남자(드루킹)의 돈은 한 푼도 안 들어갔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이혼 절차를 진행 중인 드루킹은 현재 해당 아파트에 재산분할을 위한 부동산처분금지가처분 신청을 냈다. 법원은 33%(약 7000만원)의 지분을 인정한 상태다.
 
관련기사
최근 파주 아파트를 직접 찾아가 보니 드루킹의 보안에 대한 집착이 엿보였다. 현관문에는 전자 도어록 1개와 열쇠로 여는 잠금장치 3개 등 총 4개의 잠금장치가 설치돼 있었다. 입구에는 폐쇄회로TV(CCTV)도 설치한 상태였다. 부인 최씨는 “원래는 디지털 도어록 1개밖에 없었는데 누군가 추가로 설치한 것”이라고 말했다.
 
잠금장치 추가 설치 후 드루킹의 측근 박모(31·필명 서유기)씨가 머물렀다는 증언도 나왔다. 지난 18일 구속영장이 청구된 박씨의 주소지가 해당 아파트로 돼 있다는 것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드루킹이 박씨에게 1000만원 정도 채무가 있었는데 이를 1년간 아파트 월세로 하자면서 박씨가 입주했다”고 말했다.
 
드루킹은 경찰 조사에서는 “내 재산과 강연 수입 등으로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의 운영비를 충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런데 가족들 설명대로라면 연간 운영자금 11억원의 대부분을 강연료와 물품 판매 대금으로 조달했다는 의미가 된다. 그러나 비누 판매가 녹록지 않았다고 한다. 또 출판사에 지난 3월 20일 입금된 강의 수입은 175만원 선으로 파악됐다. 연간 24회 강연을 했다지만 4200만원에 그친다. 6000만원에 달하는 건물 임대료도 내기 어려운 돈이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제3의 자금 유입 경로가 있는지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한영익·김정연·정진호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