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High Collection] 상상력에 대한 헌사, 변치 않을 추억 간직하세요

 필기 문화의 아이콘인 몽블랑 마이스터스튁은 몽블랑 제품 중 선물용으로 꾸준하게 사랑받는 제품이다. 마이스터스튁 펜은 한 세대에서 다음 세대로 물려주는 소중한 보물과 같다. 다음 세대에게 만년필을 선물한다는 것은 생각과 추억까지도 다음 세대에 함께 전한다는 상징적 의미가 있다.
 
 몽블랑은 생텍쥐페리의 『어린 왕자(Le Petit Prince)』에서 영감을 받은 ‘마이스터스튁 르 쁘띠 프린스’ 컬렉션을 새롭게 선보였다. 새 컬렉션은 만년필로 기록한 창의적인 생각을 전하는 것이 얼마나 가치 있는 일인지 되새기는 ‘상상력에 대한 헌사’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는 제품이다.
 
 어린 왕자는 250개 이상의 언어로 번역돼 전 세계에서 널리 사랑받는 문학 작품이다. 몽블랑의 마이스터스튁 르 쁘띠 프린스는 생텍쥐페리의 섬세한 일러스트를 디자인 모티브로 하며 꿈과 상상력의 가치를 다른 이들에게 전하는 것이 인생을 의미 있게 만든다는 꿈을 표현하고 있다.
 
 이달 선보인 에디션은 어린 왕자 이야기가 담긴 첫 번째 시리즈다.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인간관계와 가까운 이들의 소중함을 깨우쳐 주는 지혜를 말하는 여우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앞으로 나올 시리즈는 파일럿과 행성 등 어린 왕자에 등장하는 다른 캐릭터와 메시지도 보여줄 예정이다.
몽블랑은 생텍쥐페리의 『어린 왕자』에서 영감을 받은 ‘마이스터스튁 르 쁘띠 프린스’ 컬렉션을 새롭게 선보였다. 생텍쥐페 리의 여우 일러스트 노트. [사진 몽블랑]

몽블랑은 생텍쥐페리의 『어린 왕자』에서 영감을 받은 ‘마이스터스튁 르 쁘띠 프린스’ 컬렉션을 새롭게 선보였다. 생텍쥐페 리의 여우 일러스트 노트. [사진 몽블랑]

 
 몽블랑은 마이스터스튁 르 쁘띠 프린스 스페셜 에디션을 만들면서 어린 왕자를 둘러싼 깊고 푸른 하늘을 닮은 나이트 블루 컬러의 고급 레진으로 캡(뚜껑)과 배럴(몸통)을 제작했다. 캡은 어린 왕자에게 인간관계에 대해 알려주는 여우의 얼굴을 패턴으로 사용했다. 펜의 딥블루 컬러와 대비를 이루는 플래티넘 코팅으로 장식했다.
 
 소설에서 어린 왕자는 자신의 행성으로 돌아가기 전에 비행사에게 별을 바라보면서 자신을 기억해 주면 언제든 자신의 웃음소리를 들을 수 있을 거라고 얘기한다. 이 이야기를 담아 별에 담긴 웃음을 표현하는 의미에서 클립 위에 금빛 별로 장식했다. 또 어린 왕자와 여우 친구의 모습을 몽블랑 장인이 손으로 14K 로듐 플레이팅한 닙(만년필 펜촉)에 새겼다.
 
 만년필·롤러볼·볼펜의 캡 윗부분에는 소설 원본에서 가져온 문장 “Créer des liens? … Tu seras pour moi unique au monde(관계를 맺는다? … 내게 있어 너는 이 세상에서 유일해)”라는 문구를 레이저로 각인했다.
 
몽블랑은 생텍쥐페리의 『어린 왕자』에서 영감을 받은 ‘마이스터스튁 르 쁘띠 프린스’ 컬렉션을 새롭게 선보였다. 마이스터스튁 르 쁘띠 프린스 솔리테어 에디션. [사진 몽블랑]

몽블랑은 생텍쥐페리의 『어린 왕자』에서 영감을 받은 ‘마이스터스튁 르 쁘띠 프린스’ 컬렉션을 새롭게 선보였다. 마이스터스튁 르 쁘띠 프린스 솔리테어 에디션. [사진 몽블랑]

 ‘마이스터스튁 르 쁘띠 프린스 두에 에디션’의 배럴은 딥블루 컬러와 여우 패턴으로 장식했다. 플래티넘으로 코팅한 캡은 반짝거려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플래티넘 표면은 메탈 콘, 캡과 금빛 별로 장식한 펜의 클립으로 이어진다. 만년필·롤러볼·볼펜 등 세 종류로 출시했다. 만년필의 닙은 18K 바이컬러로 어린 왕자와 여우의 모습을 새겼다.
 
 ‘마이스터스튁 르 쁘띠 프린스 솔리테어 에디션’은 딥블루 컬러 래커로 제작한 캡과 배럴에 모두 여우 패턴을 넣었다. 캡의 윗부분에는 몽블랑 엠블럼이 있고 소설에 나오는 여우의 대사로 그 주위를 장식했다.
 
 마이스터스튁 르 쁘띠 프린스 컬렉션을 통한 글쓰기 경험을 풍부하게 하기 위해 몽블랑은 필기구 외에 잉크와 액세서리도 함께 선보였다. 여우의 오렌지색 털을 떠올리게 하는 다크 오렌지 컬러의 잉크 병 및 잉크 리필을 특별 제작했다. 노트는 고급스러운 사피아노 레더 소재에 생텍쥐페리의 여우 일러스트로 커버를 장식했다.
 
 딥블루 래커에 여우 얼굴을 넣은 라운드 스테인리스 스틸 커프링크스, 같은 소재의 머니 클립, 금빛 별 장식이 돋보이는 우븐레더 브레이슬릿 등 어린 왕자 이야기에서 영감을 받은 다양한 남성용 액세서리도 선보였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