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해피투게더3’ 원윤종·김동현·전정린·서영우, ‘봅슬레이 4인승팀’ 결성 비화 공개



▲ KBS 제공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 ‘봅슬레이 4인승팀’의 원윤종·김동현·전정린·서영우가 ‘여자 컬링팀’ 못지 않은 팀 결성 비화를 공개한다.

19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3’ 에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금메달리스트 윤성빈 선수와 봅슬레이 4인승팀 선수들이 등장한다.

봅슬레이 4인승팀은 파일럿 원윤종을 중심으로 한 ‘팀원(team-won)’이 결성되기까지의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특히 김동현은

특히 김동현 선수는 자신이 “여자 컬링 팀의 김영미 선수 같은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벤쿠버 올림픽 이후 선배들이 다 그만두고 대표팀에 혼자 남았다.

봅슬레이에 자부심도 있고 너무 즐거워 같이 할 파트너를 찾기 위해 여기저기서 추천을 받았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운동을 하는 선배에게 ‘주변에 힘 좋고 빠른 사람 없냐’며 추천을 요청했고 선배가 ‘지금 내 옆에 있다’며 전화를 바꿔준 사람이 원윤종 선수”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김동현은 전정린, 서영우 선수의 영입 비화도 연달아 공개했고 이 과정에서 봅슬레이 선수가 되기 위한 첫 번째 자격요건이 ‘힘 좋고 빠른 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전정린은 MBC ‘무한도전’을 보고 봅슬레이에 입문했다고 알려진 것에 대해 “100% 사실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반면 봅슬레이 팀을 꾸린 김동현은 “유재석 때문에 봅슬레이를 시작했다”며 “(유재석이 아니었으면) 우리나라 국대의 역사가 이뤄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여 유재석을 놀라게 만들었다. 오늘(19일) 밤 11시 10분 방송. 홍지예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