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마트폰 카메라로 3년을 기록했다, 화담숲의 눈부신 봄날

화담숲 자작나무숲. 2017년 4월 7일 촬영했다. 흰 줄기의 자작나무 아래로 노란 수선화가 활짝 폈다. 올해도 비슷한 장관을 연출한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화담숲 자작나무숲. 2017년 4월 7일 촬영했다. 흰 줄기의 자작나무 아래로 노란 수선화가 활짝 폈다. 올해도 비슷한 장관을 연출한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스키장 안의 수목원? 아니다. 스키장 옆의 수목원이다. 
경기도 광주 곤지암리조트 옆의 ‘화담숲’은 엄밀히 말해 곤지암리조트와 무관한 수목원이다. 화담숲의 주인은 스키장이 아니라 LG상록재단이다. 화담숲은 자연생태계 보전을 위한 LG그룹 차원의 공익사업이다. 여느 수목원과 달리 겨울이면 문을 닫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이름에서 화담(和談)은 이야기를 나눈다는 뜻으로,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아호(雅號)이기도 하다.
 
화담숲은 공공연한 비밀 같은 수목원이었다. 2007년 발이봉(512m) 서남쪽 자락에서 조성을 시작했고, 2010년 슬그머니 문을 열었다. 소문은 무서웠다. 알음알음 알려진 화담숲은 이내 명소로 거듭났다. 그로부터 3년 뒤 화담숲은 공식 개장을 선언했다. 그 첫 소식을 week&이 알렸다. 가을 들머리, 화담숲의 명물 단풍나무원이 알록달록 물들 무렵이었다. 이제 화담숲은 종종 예약을 받는다. 사람이 너무 몰려서다.
 
2017년 4월 29일 촬영한 화담숲의 영산홍. 영산홍은 철쭉의 한 종류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2017년 4월 29일 촬영한 화담숲의 영산홍. 영산홍은 철쭉의 한 종류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세월이 흘렀고, 마침내 화담숲의 봄을 말한다. 단풍 지는 나무처럼 꽃 피우는 풀도 제법 기운이 붙었기 때문이다. 화담숲의 봄을 3년째 지켜본 사람이 있었다. 중앙일보 권혁재 사진전문기자가 스마트폰 카메라로 화담숲의 사계절을 묵묵히 담아왔다. 남몰래 쟁여놨던 화담숲의 봄을 예 풀어놓는다.
 
 숲에 들다 
2017년 4월 29일 촬영한 화담숲 소나무 정원. 신록 든 숲에 기품 어린 소나무가 서 있고, 소나무 아래는 철쭉과 영산홍으로 붉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2017년 4월 29일 촬영한 화담숲 소나무 정원. 신록 든 숲에 기품 어린 소나무가 서 있고, 소나무 아래는 철쭉과 영산홍으로 붉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수목원은 풀과 나무로 이루어진 정원이다. 인간이 부러 흉내 낸 자연이란 뜻이다. 하여 수목원과 숲은 어울리지 않는 조합이다. 숲은 인간보다 자연과 훨씬 가까운 존재이어서이다.  
명자꽃. 2016년 4월 30일 촬영했다. 명자꽃은 빨간꽃도 있고 흰꽃도 있는데, 이 녀석은 두 색깔이 합쳐졌다. 변종이다. 그래서 더 귀하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명자꽃. 2016년 4월 30일 촬영했다. 명자꽃은 빨간꽃도 있고 흰꽃도 있는데, 이 녀석은 두 색깔이 합쳐졌다. 변종이다. 그래서 더 귀하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그러나 화담숲은 숲으로 불려야 외려 마땅하다. 일단 보기에도 숲이다. 수목원은 대체로 평지에 들어서는데, 화담숲은 발이봉 가파른 산자락에 얹혀 있다. 산의 허리, 중턱, 골, 기슭, 마루금이 나무로 빽빽하고 풀로 촘촘하다. 나무 무성했던 산에 다시 나무를 심었고 풀 우거진 흙에 다시 풀을 심었으니 숲이라 해야 맞다. 지금은 사람이 심은 나무가 더 많지만, 사람이 심은 나무도 애초부터 이 산자락에 살았던 나무처럼 자연스럽다. 2013년에도 자연스러웠다. 올해는 5년 전보다 더 자연스럽고, 내년에는 올해보다 더 자연스러울 것이다.
 
조팝나무꽃. 2017년 5월 10일 촬영했다. 풍성한 꽃이 조밥처럼 생겼다고 해서 조팝나무라고 이름지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조팝나무꽃. 2017년 5월 10일 촬영했다. 풍성한 꽃이 조밥처럼 생겼다고 해서 조팝나무라고 이름지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진달래 한 송이. 2017년 4월 8일 촬영했다. 진달래는 개나리와 함께 봄을 알리는 꽃이다. 잎보다 꽃이 먼저 핀다. 철쭉은 반대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진달래 한 송이. 2017년 4월 8일 촬영했다. 진달래는 개나리와 함께 봄을 알리는 꽃이다. 잎보다 꽃이 먼저 핀다. 철쭉은 반대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지난 14일의 화담숲은 벚꽃이 흩날려 어지러웠다. 꽃 진 자리마다 연두색 잎이 올라오겠지만, 연두야말로 봄의 색깔이다. 봄의 숲은 신록으로 다채롭다. 푸른색은 하나의 색깔이 아니다. 봄날의 숲에 들면 알 수 있다. 단풍보다 신록이 더 화려하다.
 
쪽동백나무꽃. 2017년 5월 13일 촬영했다. 쪽동백나무는 동백나무와 다른 종이다. 열매가 동백나무 열매 반쪽만하다 해서 쪽동백나무다. 동백 열매처럼 기름을 얻기도 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쪽동백나무꽃. 2017년 5월 13일 촬영했다. 쪽동백나무는 동백나무와 다른 종이다. 열매가 동백나무 열매 반쪽만하다 해서 쪽동백나무다. 동백 열매처럼 기름을 얻기도 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벚나무 아래 진달래는 붉고, 철쭉은 푸르다. 진달래는 꽃이 잎보다 먼저 피고 철쭉은 잎이 꽃보다 먼저 돋는다. 두 꽃나무를 구분하는 가장 간단한 방법이라고 화담숲 서경섭(54) 숲지킴이가 귀띔했다. 철쭉의 종류인 영산홍이 소나무 아래에서 핏빛으로 흥건하다. 진달래와 철쭉은 화담숲의 봄을 대표하는 꽃나무다. 수목원 어귀 기슭을 따라 7만 그루가 넘는 진달래와 철쭉이 모여 있다. 지난 13일 시작한 진달래ㆍ철쭉 축제가 한 달 동안 이어진다.  
 
봄이 농익어도 자작나무숲은 사람이 많았다. 푸르죽죽한 자작나무 꽃은 축축 쳐져 볼품없었지만, 하얗게 빛나는 줄기의 자작나무 아래로 노랗고 하얀 수선화 수천 송이가 만개해 강렬한 색감을 연출했다. 자작나무도, 수선화도 사람이 심은 것이어서 우리의 봄치고는 채도가 높았다.  
 
 들여다보다
돌단풍. 2017년 4월 3일 촬영했다. 이 녀석도 아주 작다. 무릅을 굽히고 허리를 숙여야 비로소 보인다. 단풍나무하고는 하등 상관없다. 오히여 이른 봄 다른 꽃을 부추기는 녀석이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돌단풍. 2017년 4월 3일 촬영했다. 이 녀석도 아주 작다. 무릅을 굽히고 허리를 숙여야 비로소 보인다. 단풍나무하고는 하등 상관없다. 오히여 이른 봄 다른 꽃을 부추기는 녀석이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금낭화. 2018년 4월 15일 촬영했다. 가장 화려한 봄꽃 중 하나다.금낭화(錦囊花)는 '비단 주머니 꽃'이라는 뜻이다. 이름 그대로다. 영어 이름은 더 곡진하다. 피 흘리는 심장(Bleeding Heart). 핑크빛 하트 모양의 꽃잎에서 비롯됐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금낭화. 2018년 4월 15일 촬영했다. 가장 화려한 봄꽃 중 하나다.금낭화(錦囊花)는 '비단 주머니 꽃'이라는 뜻이다. 이름 그대로다. 영어 이름은 더 곡진하다. 피 흘리는 심장(Bleeding Heart). 핑크빛 하트 모양의 꽃잎에서 비롯됐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은방울꽃. 지난해 5월 14일 촬영했다. 하얀 꽃봉우리가 방울처럼 매달려 있어 은방울꽃이다. 꽃도 이름도 참 곱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은방울꽃. 지난해 5월 14일 촬영했다. 하얀 꽃봉우리가 방울처럼 매달려 있어 은방울꽃이다. 꽃도 이름도 참 곱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숲에 들면 나무가 보인다. 이름난 봄꽃도 실은 나무꽃이 대부분이다. 산수유, 매화, 벚꽃, 진달래꽃, 철쭉꽃 죄 나무에서 피는 꽃이다. 인간은 크고 화려한 것에 먼저 반응한다.

 
개별꽃. 2018년 4월 15일 촬영했다. 사진으로 보면 꽃이 크지만 실제로는 새끼손톱만하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개별꽃. 2018년 4월 15일 촬영했다. 사진으로 보면 꽃이 크지만 실제로는 새끼손톱만하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얼레지. 2018년 4월 15일 촬영했다. 얼레지는 봄꽃의 여왕이라 불릴 만큼 기품이 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얼레지. 2018년 4월 15일 촬영했다. 얼레지는 봄꽃의 여왕이라 불릴 만큼 기품이 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하나 봄은 땅에서 시작한다. 겨우내 얼었던 흙이 봄바람에 풀어진 틈을 타 잎이 돋고 그 잎에서 꽃망울이 터진다. 봄꽃이 반가운 건 이 위대한 자연의 섭리를, 이 대견한 자연의 힘을 목도할 수 있어서이다. 진짜 봄꽃은 흙에서 피어난다. 새로운 시작은 낮고 그늘진 곳에서 비롯되게 마련이다. 
 
화담숲의 봄을 알리겠다고 마음먹은 것도 이 녀석들 덕분이다. 화담숲은 어느새 풀꽃 세상이 되었다. 처음부터 이 산자락에 터를 잡았던 풀꽃과 나중에 사람이 심은 풀꽃이 어울려 자연스러운 숲을 이루었다. 이제는 하나씩 풀꽃 이름을 불러도 될 만큼, 화담숲은 넓어졌고 깊어졌다. 
 
찬찬히 풀꽃을 들여다봤다. 풀숲에서 별처럼 반짝이는 하얀 꽃은 개별초고, 바위를 노랗게 덮은 이끼 같은 꽃은 꽃다지다. 개별초도, 꽃다지도 꽃이 새끼손톱보다 작다. 우리 꽃은 이렇게 죄 잘다. 하여 풀꽃을 바라보려면 걸음을 멈추고, 무릎을 굽히고, 허리를 숙여야 한다. 사진이라도 찍을라치면 긴 숨을 참아야 한다. 꽃이 작고 여려 실바람에도 꽃이 흔들린다. 풀꽃은 들여다보는 것이다. 그것도 한참 들여다봐야 하는 것이다. 그래야 풀꽃이 어여쁘다는 걸 알 수 있다. 시인이 아니어도 알 수 있다. 아니다. 어쩌면 꽃을 들여다보는 당신이 이미 시인이다. 
 
천남성. 2018년 4월 15일 촬영했다. 천남성은 뱀대가리처럼 생긴 꽃을 피우고 빨간 열매를 맺는다. 이 열매가 옛날 사약을 만들 때 쓰였다. 독초 중의 독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천남성. 2018년 4월 15일 촬영했다. 천남성은 뱀대가리처럼 생긴 꽃을 피우고 빨간 열매를 맺는다. 이 열매가 옛날 사약을 만들 때 쓰였다. 독초 중의 독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작정하고 들여다보니 반가운 얼굴이 한둘이 아니다. 봄꽃의 여왕 얼레지가 특유의 기품 어린 자세로 오도카니 서 있고, 가장 독성이 강하다는 천남성이 뱀대가리 모양의 꽃을 쳐들고 있다. 빨간 하트 모양의 금낭화와 은빛 방울 매단 은방울꽃도 어렵지 않게 띈다. 하나같이 귀한 봄꽃들이다. 이 녀석들 보겠다고 봄이면 강원도고, 제주도고 깊은 숲을 헤집고 다녔었다. 이제는 그럴 필요가 없어졌다. 서울에서 30분 거리의 수목원에서도 쉬 만날 수 있으니. 
 
손민호 기자 ploveson@joongang.co.kr
  
◇이용정보=화담숲은 곤지암리조트 정문 안에 있다. 리조트 곳곳에 화담숲을 왕복하는 무료 셔틀버스가 정차한다. 화담숲 개장시간은 주말 기준 오전 8시∼오후 6시. 주중에는 개장 시간이 30분 늦다. 폐장 1시간 전에는 입장해야 한다. 입장료 어른 1만원. 화담숲 안에서 모노레일이 운행한다. 화담숲을 한 바퀴 도는 순환코스 요금은 어른 8000원. 발이봉 중턱 2승강장까지 편도 요금은 어른 4000원. 모노레일 순환코스를 타면 20분 만에 내려오지만, 5.2㎞ 길이의 탐방로를 다 걸으면 2시간쯤 걸린다. 031-8026-6666∼7.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