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드루킹 댓글조작' 특검 요구에 "고려하지 않는다"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19층에서 바라본 청와대.[중앙포토]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19층에서 바라본 청와대.[중앙포토]

청와대는 19일 전 더불어민주당원 김모(49·필명 '드루킹')씨 등이 벌인 댓글조작 사건과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출장 논란을 두고 특별검사를 도입해야 한다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요구에 응할 생각이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야권의 특검 요구를 검토하느냐'는 질문에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전날 김의겸 대변인 명의로 댓글조작 사건에 대한 첫 공식 논평을 내고 "의문 제기 수준을 넘어서서 정부·여당에 흠집을 내거나 모욕을 주려는 것처럼 보인다"고 사건 성격을 규정하고 "검찰과 경찰이 조속히 사건의 전모를 밝혀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해 사실상 특검 요구를 일축한 바 있다.
 
지난 대선 경선 현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김 모(필명 드루킹) 씨가 주도한 조직인 '경인선'(경제도 사람이 먼저다)을 격려하는 장면이 영상으로 찍히는 등 이들을 챙겼다는 말에 이 관계자는 "청와대에서 말할 것은 없다"며 "대응하지 않겠다"고 언급했다.
 
또 김 전 금감원장 낙마 사태와 댓글조작 사건 등으로 조국 수석을 비롯한 민정라인 교체를 검토하고 있는지를 묻자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