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드루킹 추천 변호사, 작년4월 활동 중단했다더니···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의 주범 김모(49·필명 드루킹)씨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일본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했던 A변호사가 김씨 체포 직전까지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활동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대형로펌 소속의 A변호사가 지난 17일 입장문을 통해 밝힌 경공모 활동 시기와 일치하지 않으면서 김씨와 A변호사, 김 의원의 관계에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지난 1월 13일 경희대 크라운관에서 열린 경공모 특강에 참석한 A변호사(빨간 원)와 드루킹, 안희정 전 충남지사 [화면 캡처]

지난 1월 13일 경희대 크라운관에서 열린 경공모 특강에 참석한 A변호사(빨간 원)와 드루킹, 안희정 전 충남지사 [화면 캡처]

 
지난 1월 13일 오후 서울 이문동 경희대 크라운관에서 열린 경공모 특강에는 안희정 당시 충남지사가 강사로 나섰다. 충남도청이 만든 ‘경공모 특강 자료’에는 ‘네이버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에서 한 달에 한 번 회원을 대상으로 개최하는 오프라인 강연회’라며 ‘그동안 주요 강연인사: 유시민 작가, 노회찬 의원’이라고 적혀 있다.
 
특히 안희정 전 지사에게 특강이 요청된 경로에 대해 ‘김경수 국회의원→윤태영 본부장→비서실로 요청’이라고 쓰여 있다. 김 의원이 윤태영 전 청와대 대변인(민주당 대선 경선 당시 안희정 캠프 총괄본부장으로 활동)에게, 윤 전 대변인이 충남지사 비서실로 요청해 안 전 지사의 경공모 강연이 성사됐다는 뜻이다. 김 의원도 지난 16일 기자회견에서 “대선 이후 (김씨가) 안희정 전 지사 초청 강연을 하고 싶다고 해서 안 지사 측에 소개한 적 있다”고 했다.
 
안희정 티타임에 드루킹, A변호사 참석 
 
특강 자료에는 안 전 지사와 티타임을 함께 할 인사로 김씨와 A 변호사, 다른 변호사 2명 등 모두 4명의 명단이 포함됐다. A변호사는 이날 강연장 좌석에 김씨, 안 전 지사와 나란히 앉아 있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충남도청이 만든 동영상 속에서 안 전 지사는 옆에 앉은 아이에게 장난스럽게 “까꿍”이라고 했지만 아이는 무반응을 보였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김씨와 A변호사는 미소를 보였다.
 
안 전 지사의 강연이 있던 날은 김씨가 댓글 조작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3월 21일)되기 두 달여 전이었다. 두 달 전까지도 김씨와 A변호사가 함께 활동했다는 의미다.
 
관련기사
하지만 A변호사는 지난 17일 배포한 입장문에서 “저는 드루킹씨와 2009년부터 알고 지내는 사이로 경공모라는 단체의 취지에 공감하여 회원으로 활동해 왔다”며 “회원으로 경공모가 추최하는 강연이나 모임 등에 참석해 왔으나 2017년 4월 이후에는 강연이나 모임에 거의 참여하지 않았고, 그 후 경공모의 활동에 대하여는 잘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거의’라는 단서를 달기는 했지만 지난해 4월 이후 활동을 거의 하지 않았다는 설명과 다소 모순되는 지점이다.
 
중앙일보는 A변호사의 반론을 듣기 위해 전화 통화를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

또한 지난 1월은 A변호사가 김씨와 김경수 의원을 거쳐 청와대에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이 됐다가 이미 인사수석실에서 부적격으로 탈락한 이후다. A변호사는 김씨가 체포된 이후인 3월 말에는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청와대에서 40분간 만나 면담을 했다.
 
청와대는 백 비서관과 A변호사의 면담 시점에 대해 지난 16~17일 이틀 동안 “2월→3월 초→3월 중순→3월 말”로 세 번이나 해명을 바꿨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