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진상규명 바라는 쪽은 정부…댓글조작, 의문 넘어 흠집내기”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 [중앙포토]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 [중앙포토]

민주당원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정부여당이 개입됐다는 일각의 의혹 제기와 관련해 청와대가 “누구보다 철저한 수사와 명확한 진상규명을 바라는 쪽은 정부”라며 연관설을 부인했다.
 
18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드루킹 사건으로 세상이 시끄럽습니다”며 “어지러운 말들이 춤추고 있지만, 사건의 본질을 간단합니다. 누군가 매크로를 이용한 불법행위를 했고, 정부여당이 피해를 입었다는겁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드루킹이 지난 대선 때 어떤 역할을 했는지를 두고도 온갖 추측이 쏟아지고 있습니다”며 “의문 제기 수준을 넘어서서 정부여당에 흠집을 내거나 모욕을 주려는 것처럼 보입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며 “그저 우리에게 주어진 민족적 과업을 묵묵히 실천해 나가겠습니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전문]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대한 청와대 입장
'드루킹 사건'으로 세상이 시끄럽습니다. 어지러운 말들이 춤추고 있지만 사건의 본질은 간단합니다. 누군가 매크로를 이용한 불법행위를 했고, 정부여당이 피해를 입었다는 겁니다. 검찰과 경찰이 조속히 사건의 전모를 밝혀줄 것으로 기대합니다.

 
드루킹이 지난 대선 때 어떤 역할을 했는지를 두고도 온갖 추측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의문 제기 수준을 넘어서서 정부여당에 흠집을 내거나 모욕을 주려는 것처럼 보입니다.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습니다. 봄 날씨처럼 변덕스러운 비난에 흔들리지 않겠습니다. 그저 우리에게 주어진 민족적 과업을 묵묵히 실천해 나가겠습니다.
 
그러나 이 하나만은 분명하게 밝혀둡니다. 그 누구보다도 철저한 수사와 명확한 진상규명을 바라는 쪽은 정부라는 점입니다.
 
2018년 4월 18일
청와대 대변인 김의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