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남-제주 해저터널, 건설비 50%절감·속도 4배 '진공열차' 방식 건설해야"





【무안=뉴시스】배상현 기자 = 미래 초고속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초고속 철도망 구축이 최대 핵심 이슈로 부상하면서 호남-제주(167km) 해저터널을 진공열차( Hyper Loop)방식으로 건설해야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광주전남연구원(원장 박성수) 양철수 책임연구위원은 광전리더스 INFO ‘Hyper Loop(진공열차) 방식의 호남-제주 해저터널 성공 가능성 진단’에서 “육지와 제주도를 잇는 목포-제주 해저터널을 진공열차 방식으로 건설하면 통행시간을 대폭 단축할 수 있고 성공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양 책임연구위원에 따르면 해저터널은 호남과 제주를 연계·발전시켜 경부축에 대응하는 21세기 신성장축을 형성할 수 있고, 건설이나 기계부문 등에 파급효과가 크다고 했다.



향후 국제철도 시대에 대비해 한·일, 한·중, 호남·제주 해저터널 구축은 반드시 필요하며, 특히 호남·제주 해저터널이 가장 우선적으로 건설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속철도(KTX)와 비교해 진공열차 방식은 해저터널 건설비가 50% 수준이며, 시속 1200km 주행이 가능하여 통행시간이 9분임을 감안하면 교통요금도 60% 정도에 가능하다고 했다.



그는 해저터널이 완공되면 ▲낙후된 광주·전남의 발전 촉진 ▲제주도 관광객이 전남을 경유함으로써 지역관광 활성화 ▲무안국제공항이 제주공항의 대체공항이 될 수 있어 이용객 증가가 예상된다며 사업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양 연구원은 “진공열차에 대한 국내기술은 선진국에 비해 열악하나 미래 초고속 시대에 대비한 과감한 투자와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등이 주도하는 산학연 및 해외 공동연구를 통해 기술개발을 추진한다면 단시간에 실용화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진공열차 기술개발은 대형 프로젝트로 민간에서 주도하기에는 어려움이 따르며, 미래 초고속 시대에 대비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이루어질 경우 성공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praxis@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