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또다시 전운 감도는 미ㆍ중 무역전쟁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잠잠해진듯 했으나 다시 불씨가 커질 조짐이다. 중국산 알루미늄 판재와 스마트폰부터 미국산 수수까지 부싯돌이 한두개가 아니다.
 
미국 측은 대화로 해결을 원한다면서도 민감한 사안을 들춰내며 강압적인 분위기로 몰아가는 반면, 중국은 미국과 정면충돌을 피하기 위해 전체적으로 유화적인 제스처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이 돌아서는 순간 G2간 무역전쟁으로 언제든 비화할 수 있는 상황이다.
무역전쟁을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무역전쟁을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미 상무부는 중국산 알루미늄 판재에 최대 113%의 상계관세를 부과하기로 예비판정을 내렸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지난해 수입규모가 6억 달러(약 6300억원) 규모인 중국산 알루미늄 판재가 보조금을 받고 미국으로 수입됐다는 것이다. 상계관세 범위는 31.2∼113.3%다.
 
상무부는 같은 이유로 중국산 철강 휠에 대해서도 반덤핑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미국으로 수입되는 중국산 철강 휠은 지난해 3억8800만 달러 규모였다.
 
전날 상무부가 중국 2위 통신장비업체 ZTE를 상대로 추가 제재를 가한데 이어 연방통신위원회(FCC)도 중국산 제품에 칼을 빼들었다. FCC는 이날 미 통신 네트워크에 안보 위협을 가하는 기업에는 보편적 서비스기금(USF) 지원을 차단하는 방안을 가결했다. 중국의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를 염두에 둔 포석이다.
 
미국 기업이 연간 85억 달러(약 9조원)에 달하는 USF 일부 지원을 받으려면 안보에 위협을 가하는 것으로 지목된 기업의 통신장비를 구매하지 않아야 한다. 아지트 파이 FCC 위원장은 지난달 미 의회에 보낸 편지에서 화웨이의 스파이 행위가 우려된다고 밝힌바 있다.
 
화웨이는 미국에서 스파이 행위를 의심받고 있다. [중앙포토]

화웨이는 미국에서 스파이 행위를 의심받고 있다. [중앙포토]

북한ㆍ이란과 거래했다는 이유로 상무부로부터 앞으로 7년간 미국 기업과 거래할 수 없는 제재를 당한 ZTE는 당장 구글 알파벳의 모바일 운영체제(OS)인 안드로이드를 사용할 수 없게될 전망이다. 이미 1조2000억원대 벌금을 부과받은데 이어 스마트폰 제조까지 포기해야할 위기에 처해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의 ZTE 제재는 전형적인 일방주의이자 경제패권 행위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층인 ‘팜 벨트’의 수수를 정조준했다. 미국산 수수 수입업자들에게 덤핑 마진에 따라 최대 178.6%까지 보증금을 내도록 한 것이다.
 
미국산 수수의 대중국 수출은 2013년 31만7000t에서 지난해 475만8000t으로 14배 급증했다. 이에 따라 미국산 수수의 대중국 수출 가격은 2013년 t당 290달러에서 지난해 200달러로 13% 하락했다. 중국 당국은 이 때문에 중국 수수 가격 하락을 불러일으켜 자국 수수 산업에 실질적 피해를 줬다고 판단하고 있다.
 
그렇지만 중국 상무부는 “미국산 수수에 대한 조사를 계속 진행해 향후 덤핑 관련 최종 판정을 내릴 예정”이라는 입장을 밝혀 미국과 협상 여지를 남겼다.
 
그러면서 중국이 미국에 또 하나의 당근을 제시했다. 중국 당국은 이날 전기차, 운송, 항공기 제조 등의 업종에서 외국자본 지분규제를 올해 연말까지 철폐하겠다고 밝혔다. 또 중국 업체와의 의무적 합작투자 조건도 상업용 차량에 대해서는 오는 2020년까지, 나머지 차량에 대해서는 2022년까지 모두 철폐하기로 하는 내용의 자동차시장 개방안을 발표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중국의 자동차시장 개방안에 대해 “미국 정부와의 무역 분쟁이 깊어지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당근과 채찍’이라는 접근법을 채택하려는 신호”라고 해석했다.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 베이 컨벤션센터에서 선보인 중국 전기차. [중앙포토]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 베이 컨벤션센터에서 선보인 중국 전기차. [중앙포토]

 
한편 미국은 중국을 더욱 옥죄기 위한 일환으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 재가입하는 문제를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이날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CNBC에 출연해 “(TPP 재가입 문제를) 신중히 낙관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트럼프 대통령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에게 TPP 재가입 문제를 검토할 것을 지시한지 1주일도 안돼 긍정적인 신호가 나온 것으로 보인다.
 
같은 날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일본과 한국은 미국이 TPP로 다시 돌아가길 바라겠지만 나는 미국 입장에서 그 협정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밝혀 의문을 낳았지만, 전문가들은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TPP에 재가입하는데 필요한 ‘당근’을 요청한 것이라는 분석에 힘이 실린다.
 
이날 워싱턴에서 개막한 세계통화기금(IMF) 스프링 미팅에 패널로 나선 모리스 옵스펠드 IMF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무역전쟁을 초래할 수 있는 최초의 한발은 이미 발사되고 있다”며 “유럽과 아시아가 무역흑자 감축을 위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미국의 재정정책이 무역적자를 증가시키면 충돌은 격화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jw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