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궁중문화축전, 올해는 '세종대왕' 집중조명…28일 팡파르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서울의 고궁과 종묘에서 봄의 축전이 펼쳐진다. 한국문화재재단이 주관하는 이번 제4회 궁중문화축전은 28일부터 9일간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과 종묘에서 열린다.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을 맞이해 조선 4대 왕 '세종'을 주제로 삼았다.



28일 경복궁 흥례문 광장 개막제 '세종 600년, 미래를 보다'를 시작으로 뮤지컬 '세종이야기 왕의 선물', 시민 참여 프로그램 '세종이야기 보물찾기', '한글 타이포'전 등 다양한 행사가 마련됐다.



광화문 광장에서는 조선 최대 도시 축제로 산 모양의 야외무대에서 벌어진 각종 연희들의 총집합체인 '산대희(山臺喜)'가 재현된다. 29일에는 세종대왕의 한글 반포 축하행사 '예산대(曳山臺) 시민 행렬 세종의 꿈'을 볼 수 있다.



창덕궁에서는 '창덕궁 달빛기행 인(in) 축전', '낙선재 화계 작은 음악회', '동궐도와 함께하는 창덕궁 나무답사'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궁궐의 일상을 짐작해 볼 수도 있다. '시간여행, 그날', 뮤지컬 '왕의 선물', '궁중극-세종이야기', 공연 '정조와 창경' 등이다.



덕수궁 정관헌에는 '대한제국 외국공사 접견례', '대한제국과 가배차'가 준비돼 있다.



종묘에서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종묘대제'를 비롯해 28~29일 '종묘 묘현례', 5월 2~4일 '종묘제례악 야간공연'을 즐길 수 있다.



2018 궁중문화축전 안태경 총 감독은 "과거와 현재를 이어 온 세종대왕의 가르침인 애민정신을 느낄 수 있는 34개 프로그램으로 진행한다"고 소개했다.



suejeeq@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