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콘돔 쓰지 말고 임신해서 애 낳아라” 발언 교사 경고 처분

사과를 요구하는 대전 모 여고의 대자보(左)ㆍ피임약을 들고 있는 한 여성(右). [중앙포토ㆍ트위터]

사과를 요구하는 대전 모 여고의 대자보(左)ㆍ피임약을 들고 있는 한 여성(右). [중앙포토ㆍ트위터]

수업시간에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발언을 해 물의를 빚은 한 대전의 한 여고 교사에게 학교장 경고 처분이 내려졌다.  
 
대전시교육청에 따르면 해당 여고는 16일 A교사에 대한 징계 관련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학교장 경고는 학교에서 할 수 있는 최고 행정처분이다.  
 
A교사는 지난 9일 오전 1학년 수업시간에 학생들에게 “우리나라가 왜놈보다 못한 이유가 다 애를 안 낳아서 그렇다. 너희는 피임약도 먹지 말고 콘돔이나 피임기구도 쓰지 말고 임신해서 애를 낳아야 한다”고 발언했다가 학생들의 반발을 샀다.  
 
학생들은 학교에 ‘17살 여고생에게 성적 수치심을 불러일으켰을 뿐 아니라 여성을 아이 낳는 기계처럼 묘사함으로써 여성 인권을 유린했다’며 공개 사과를 요구하는 대자보를 붙였다.  
 
학생들은 대자보에 “A선생님께서 학생들에게 ‘우리나라가 왜놈(일본)보다 못한 이유가 다 애를 안 낳아서 그런 거다. 그러니까 너네는 피임약도 먹지 말고 콘돔이나 피임기구도 쓰지 말고 임신해서 애를 낳아야 한다’는 발언을 했다”며 “학생들이 느낀 성적 수치심과 여성을 아이 낳는 기계처럼 묘사함으로써 여성 인권 유린에 대해 정식적인 사과를 요구하는 바”라고 썼다. 이어 “17살 여고생에게 그러한 발언은 10대 미혼모나 계획하지 않았던 임신으로 인한 낙태문제, 고아문제 등 학생과 사회를 전혀 고려하지 않는 교사로서 너무나 무책임한 발언”이라며 “앞으로는 이런 일로 우리나라의 저출산 문제가 순전히 여성의 책임이라는 잘못된 생각을 학생에게 주입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A선생님은 무책임한 발언을 하시기 전에, 왜 한국 여성들이 이 나라에서 아이를 낳지 않으려고 하는지 사회적 배경을 생각해보시길 바란다”며 “최근 국내외 미투 운동이 확산하고 있는 상황에서 아직 어린 17살 여학생들에게 이번 일이 오랫동안 상처로 남아 있게 방치할 수는 없을뿐더러, 뒤늦게 우리 학생들이 후회하고 자책하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썼다. 글 말미에는 A교사의 문제된 발언을 다시 한번 짚으며 공개적인 사과를 요구했다.
 
A교사는 앞서 잘못을 인정하고 1학년부터 3학년까지 전 학급을 돌며 학생들에게 사과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