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드루킹, 20대 총선 앞두고 노회찬 캠프 측에 금품 건넸다 벌금형

빨간 원 안이 구속된 김모씨. 일명 드루킹. [중앙포토]

빨간 원 안이 구속된 김모씨. 일명 드루킹. [중앙포토]

민주당원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김모(48)씨, 일명 '드루킹'이 20대 총선을 앞두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 측에 금품을 건넸다가 유죄를 선고받은 전적이 확인됐다.

 
김씨는 지난 20대 총선을 앞둔 지난 2016년 3월 19일과 다음 달 4일, 노회찬 의원 부인의 운전기사로 일하며 선거운동원으로 활동한 장모(57)씨의 계좌로 각 100만원씩 총 200만원을 송금,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의정부지방법원 고양지원 형사1부(부장 김창형)는 "범행 내용에 비춰 사안이 가볍지 않고 죄질이 좋지 않은 점, 이 사건 범행으로 금권선거에 따른 과열·혼탁선거를 방지하고 선거의 공정성을 유지하고자 하는 공직선거법의 입법취지를 훼손했다"며 벌금 600만원을 선고했다.
 
이날 서울지방경찰청은 김씨가 지난 2016년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텔레그램을 이용해 활동했다고 발표했다. 김씨는 지난 3월초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을 새로 개설해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기사 목록 수 천개를 담은 메시지를 집중적으로 보냈지만, 김 의원은 이 메시지를 읽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또한 자신의 카페 회원 A변호사를 일본 오사카 총영사와 청와대 행정관으로 인사청탁을 했다는 내용도 대화방에 올렸다. 청탁 대상인 A변호사는 김씨와는 개인적 법률자문을 해주던 사이로 인사청탁과 관련한 어떠한 사전 상의도 없었다고 공모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 이진동)는 업무방해 등 혐의로 김씨 등 3명을 17일 기소할 예정이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