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억이 안난다"…뺑소니로 20대 가장 숨지게 한 30대의 변명

늦은 밤 음식 배달을 하던 20대 오토바이 운전자가 음주 뺑소니 차에 치여 숨졌다. [연합뉴스]

늦은 밤 음식 배달을 하던 20대 오토바이 운전자가 음주 뺑소니 차에 치여 숨졌다. [연합뉴스]

술을 마시고 뺑소니 사고를 내 20대 가장을 숨지게 한 30대 운전자가 16일 구속됐다.
 
대전지방법원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오후 뺑소니 운전자 A씨(34)에 대해 "도망의 염려가 있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대전 둔산경찰서는 "A씨가 혐의를 부인하고 있어 도주 우려가 있다"며 특가법상 도주차량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지난 11일 오후 11시 30분쯤 면허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141% 상태로 운전하던 중 대전 서구 둔산동의 한 교차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맞은편에서 달려오던 오토바이를 들이받아 운전자 B씨(24)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망한 B씨는 음식 배달을 하며 두 자녀의 생계를 책임지는 가장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A씨는 음주운전과 사고에 대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관련기사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