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누군가 죽이고 싶었다'…음식점 주인 흉기로 찌른 30대

[중앙포토ㆍ연합뉴스]

[중앙포토ㆍ연합뉴스]

음식점에 침입해 주인에게 흉기를 휘두른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16일 살인미수 혐의로 박모(36)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박씨는 지난 13일 오후 1시쯤 익산시 중앙동 한 음식점에서 주인 A(67·여)씨 가슴과 목 등을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A씨에게 "김치를 포장해달라"고 말한 뒤 주방에 따라 들어가 흉기를 휘둘렀다.
 
흉기에 찔린 A씨는 음식점 밖으로 뛰쳐나와 "저 사람이 나를 죽이려 한다. 경찰에 신고해달라"고 소리쳤다.
 
박씨는A씨 고함을 듣고 음식점 방 안에서 나온 손님 B(76·여)씨에게도 흉기를 휘둘렀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화장실에 숨어 있던 박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박씨는 경찰에 "술을 마시고 아무런 생각이 없었다. 누군가 죽이고 싶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박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