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경수 “드루킹 추천 인사, 청와대에 전달…어렵다 연락 받아”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에 대해 설명을 하기 위해 국회 정론관에 들어서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에 대해 설명을 하기 위해 국회 정론관에 들어서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16일 자신의 연루 의혹이 제기된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 “(경찰에 적발된) ‘드루킹(김모씨)’에게서 일본 오사카 총영사를 추천받아 청와대에 전달했지만, 청와대에서 어렵다는 연락을 받아 이를 전해줬다”며 “이후 요구를 들어주지 않으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반협박성 발언을 들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드루킹에게) 대형 로펌에 있고 일본 유명 대학을 나온 전문가를 추천받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2016년 총선 후 드루킹 등 몇 사람이 의원회관으로 찾아와 문재인 대통령을 대선에서 돕고 싶다고 하면서 저에게 강연을 요청했다. 제가 강연이 어렵다고 했더니 파주에 있는 사무실에 와달라고 요청했다”며 “그해 가을 사무실을 찾아갔다. 그게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후에도 경선 시작 전에 열심히 할 테니 격려를 해달라고 해서 사무실에 한 번 정도 더 갔다”고 떠올렸다.  
 
김 의원은 “대선을 치르고 나서 드루킹이 회관으로 찾아와서 인사를 추천하고 싶다고 하더라. 이에 ‘우리 문재인 정부는 열린 인사 추천 시스템이니 좋은 분이 있으면 추천하면 전달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 보도가 나오는 오사카 총영사 한 분을 추천하더라. 경력을 보니 대형 로펌에 있고 유명 대학 졸업자이기도 해 이런 전문가라면 전달할 수 있겠다 싶어 청와대 인사수석실로 전달했다”며 “청와대에서는 그러나 정무적 경험이나 외교 경력이 있어야 한다며 그런 점에서 어렵다고 연락을 받았고, (드루킹에게) 그대로 전달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 이후) 자기들이 문재인 정부에 등을 돌리면 보여줄 수 있다는 식의 반 위협적인 발언을 해서 황당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드루킹’이 민정수석실 행정관 인사에도 청탁을 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민정수석실 행정관 인사 얘기도 그런 와중에 나왔는데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었다. 그 이후 거리를 뒀다”며 “그런데도 (김씨가) 최종적으로 올해 2월까지 의원회관 찾아왔다 집요한 스타일이었다”고 했다. 김 의원은 “계속 오사카 총영사 반드시 보내달라고 무리하게 계속 요구를 해서 이런 상황이 있다고 민정비서관에게 전달을 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경남지사 선거 출마와 관련해선 “이것 때문에 출마 선언이 늦어지는 것 외에 경남지사 선거에 문제가 된다거나 그런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 부분이 정리 되는대로 출마 선언을 할 것”이라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f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