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한항공, 조현민 대기발령…변호인 "사퇴도 배제 안해"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15일 새벽 베트남 다낭에서 출발한 대한항공 KE464편을 타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고개 숙이고 있다. [사진 MBC 화면 캡처=연합뉴스]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15일 새벽 베트남 다낭에서 출발한 대한항공 KE464편을 타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고개 숙이고 있다. [사진 MBC 화면 캡처=연합뉴스]

 
이른바 ‘물 뿌리기’ 갑질 논란이 일어난 조현민(35)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가 대기 발령 조치를 받았다.
 
16일 대한항공은 “경찰의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조현민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본사 대기 발령 조치했다”며 “향후 추가로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회사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 전무의 변호를 맡은 법무법인 세종의 임상혁 변호사는 이날 “사법 당국의 수사가 끝난 뒤 조 전무가 자신의 거취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사퇴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도 “조 전무가 부적절한 언행을 한 것은 맞지만, 언론과 인터넷을 통해 알려진 것과 사실 사이에는 다소 차이가 있어서 사실관계를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며 “자체적으로 사실관계를 확인해 사법 당국의 수사 요구에 적극적으로 응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건물. [사진 뉴스1 캡처]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건물. [사진 뉴스1 캡처]

 
앞서 조 전무는 지난 12일 광고 대행사 직원에게 물을 뿌리고 폭언을 했다는 내용의 ‘갑질 논란’이 불거졌다. 이날 조 전무는 해외로 휴가를 떠난 직후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어리석고 경솔한 행동에 대해 사과드린다”는 글도 올렸다.
 
14일에는 조 전무의 음성으로 추정되는 녹음 파일이 인터넷에 공개됐다. 4분 20초가량 분량의 녹음 파일엔 조 전무로 추정되는 인물이 흥분한 상태에서 직원에게 소리를 지르고 폭언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논란이 불거지자 해외로 휴가를 떠난 조 전무는 이날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조 전무는 공항에서 기다리던 취재진에게 “(물을) 얼굴에 안 뿌렸다. 밀쳤다. 제가 어리석었다”고 말했다.
 
조 전무의 갑질 논란에 대해 내사에 착수한 서울 강서경찰서는 참고인 조사를 시작한 상황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