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과 중 앉아있는 시간 많으면, 기억력 떨어져”

뇌촬영 모습. [연합뉴스]

뇌촬영 모습. [연합뉴스]

일과 중에서 앉아있는 시간이 많을수록 기억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UCLA) 인지신경과학센터 연구팀은 14일 발표한 연구를 통해 하루 중 앉아 보내는 시간이 많을수록 일화 기억(episodic memory)을 담당하는 뇌 부분인 내측두엽의 두께가 얇아진다는 연구를 발표했다.
 
일화 기억이란 과거에 있던 어떤 특정 상황과 당시 자신의 행동과 느낌, 시각적-청각적 정보 등을 세세하게 기억하는 것을 말한다.
 
연구팀은 인지기능이 정상인 35명(45~75세)을 대상으로 매일 앉아 보내는 시간이 어느 정도인지와 운동을 얼마만큼 하는지를 묻고 내측두엽 두께를 MRI 스캔을 통해 측정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들이 매일 앉아 보내는 시간은 평균 3~15시간이었다. 연령을 고려한 분석 결과 앉아 보내는 시간이 1시간 늘면, 내측두엽의 두께는 2%씩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를 이끈 프라바시다르크 양자화학 교수가 밝혔다.
 
가령 연령이 같은 사람인 경우, 앉아 보내는 시간이 하루 15시간인 사람은 10시간인 사람에 비해 내측두엽의 두께가 10%정도 얇은 것이다.
 
사람은 나이 듦에 따라 내측두엽의 용적이 자연적으로 줄어들지만, 치매 환자는 기억력을 잃기 오래전부터 내측두엽의 심장부에 있는 기억 형성 조직인 해마와 내후각피질의 밀도와 용적이 변하기 시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신경과학자들은 뇌 연구에서 피질의 용적을 주로 측정해 왔지만, 두께의 차이를 연구해야 개인적인 뇌 기능 차이에 대한 더 많은 것을 알아낼 수 있다고 시다르트 교수는 강조했다.
 
해당 연구는 온라인 과학전문지 ‘공공과학 도서관’(PLoS: Public Library of Sciences) 최신호에 실렸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