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철수 “김경수 의원이 누굽니까” 文 댓글 조작 인지 가능성 제기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5일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공작이 이뤄진 경기도 파주의 한 출판사무실을 찾아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뉴스1]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5일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공작이 이뤄진 경기도 파주의 한 출판사무실을 찾아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뉴스1]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56)가 이른바 ‘드루킹’으로 불리는 전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에 대해 의견을 밝혔다.  
 
안 예비후보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의 댓글 조작 사건 인지 가능성을 제기했다.  
 
안 예비후보는 “김경수 의원이 누굽니까. 이런 정도의 일을 문재인 후보에게 숨기고 하지는 않았을 거란 합리적 의심이 있습니다. 이런 의심 무리인 겁니까”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대표적인 친문 인사로 알려져 있다.  
 
앞서 ‘드루킹’이라는 필명을 사용했던 전 민주당원 김모씨가 포털사이트 네이버에서 댓글 조작에 가담할 당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텔레그렘 메시지를 주고받은 사실이 수사 과정에서 불거졌다.  
 
또, ‘드루킹’이 김 의원과 만나 자신의 지인을 오사카 총영사 직에 청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수사가 더 필요하다”면서도 텔레그렘 메시지에 대해서는 “김 의원이 메시지를 받고 읽지 않은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안 예비후보는 “응답도 안 하는데, 일방적으로 문자 보내던 사람이 갑자기 찾아와 오사카 총영사를 시켜달라고 했는데 거절해서 앙심을 품었다는 얘기는 정말 ‘알에서 사람이 나왔다’는 신화 같은 얘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을 뭐로 보고 그런 말을 하냐. 그 사람이 무슨 공을 세웠기에 총영사 자리를 요구한 거냐”며 “수사 기관이 이 일을 흐지부지할 가능성을 국민은 걱정한다”고 주장했다.
 
또, 김경수 의원에 관한 사실을 보도한 TV조선 허가를 취소하라는 청와대 청원이 빗발친다는 것을 언급하며 “이것이 바로 지금도 활동 중인 제2, 제3의 드루킹들의 행위다. 청와대는 청와대가 원하는 얘기를 듣는 게시판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