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늘어난 공무원 국어 독해 비중, 변화하는 시험 경향 대비하려면

2018년 국가직 공무원 시험에서 국어와 한국사의 변별력이 높아졌다. 국어 과목은 특히 작년부터 어문규정이나 어휘 한자 등의 문제 비중이 줄고 독해의 문제가 많아지면서, 이러한 변화에 맞춘 국어 강의에 대한 필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현재 노량진의 공무원 시험 강좌를 살펴보면 문법 규정에 치우쳐져 있어 변화하는 공무원 국어 경향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다는 수험생들이 의견이 많다.  
올해 국가직에서는 독해(비문학)이 7문항, 독해(문학) 5문항으로 총 60점이 독해에 배분됐으며, 이론 문법과 규정에서 6문항, 한자가 2문항 출제됐다. 이처럼 독해의 비중이 커지고 있는 만큼 독해가 합격을 좌우하는 열쇠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곧 있을 5월 지방직 대비를 위래 남부고시학원 국어 강사·서경대 공공인적자원학부 교수 이유진 강사가 제공한 작년 지방직과 추가채용 문항 출제비율 자료를 살펴보면, 이론 문법은 3.5문항, 오문규정은 2문항으로 배분됐다. 본질적인 이해를 묻는 보기제시형과 수능 언어학 지문 유형도 등장했으며, 어문규정은 쉬운 난이도를 보였다.
독해는 전 영역 9.5문항으로 비문학 독해가 화작문 포함 6문항, 문학 독해는 3,5문항이었다. 비문학 독해의 지문 길이가 길어지고 주제, 내용 확인, 구조, 추론 유형이 골고루 출제됐으며, 화법과 작문 유형이 1제 이상 출제됐다. 문학은 교과서 작품 위주였으며 산문보다는 운문의 출제가 우세했고, 현대시보다는 고전운문의 비중이 높았다.
어휘와 한자는 문맥적 의미와 고유어, 단위어가 2문항, 한자어와 한자와 성어 문항은 3문항으로 나타났다. 문맥적 의미는 추론 능력과 연관된 반면, 고유어는 교과서 문학 지문 속 어휘가 중요하게 작용했다. 관습표현과 단위어는 기본서 수준이었으며, 한자는 실용 한자어 위주였다.
공무원 국어에서 독해의 지문이 길어지고, 독해의 문제 수가 증가하면서 난이도도 상승하고 있어 독해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독해를 해결하지 않으면 결코 합격선을 넘을 수 없기 때문에, 독해 완벽대비가 필요한 실정에서, 남부고시학원(남부고시온라인) 나래국어 이유진 강사는 효과적인 독해를 위한 강의로 다수의 공시생들에게 추천을 받고 있다.
현재 구꿈사, 공드림 등이 공무원 커뮤니티에서는 남부고시 이유진 강사의 동형 난도와 독해 강의 스타일에 대한 언급이 국가직 시험 이후 폭증하고 있다. 남부고시온라인 홈페이지에서는 이유진 강사의 무료특강영상이 업로드 돼, 남은 지방직과 교육행정직 대비에 참고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